트럼프 “재집권하면 중국에 관세 60% 이상 매길 수도”

윤건우
2024년 02월 5일 오후 3:29 업데이트: 2024년 05월 28일 오후 5:50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부활시킬 것이며 세율이 60%를 넘을 수 있다고 밝혔다.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1차 관문인 공화당 경선 통과를 노리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4일(현지 시각)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중 관세율 60%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아니, 그 이상이 될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 질문은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일률적으로 60% 관세율을 적용하는 것을 고문들과 논의했다는 워싱턴포스트 기사와 관련한 것이었다.

일부 언론은 이를 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해 평균 12%인 현행 중국산 수입품 관세율을 일괄 60%로 올리면 무역전쟁이 다시 발생할 수 있다며 우려 섞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다시 시작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부인했다. 그는 “이것은 무역 전쟁이 아니다”라며 “나는 (대통령 재임 시절) 중국과 무엇이든 잘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는 중국이 잘되기를 바란다”며 “나는 시진핑 국가주석을 매우 좋아한다. 그는 내 임기 때 아주 좋은 친구였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기간이었던 2018년과 2019년 연간 수천억 달러 상당의 중국 제품에 25%의 높은 관세를 부과하며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며 미국 산업을 교란하던 공산주의 중국에 철퇴를 가한 바 있다.

민주당은 트럼프 행정부의 여러 정책을 비난했으나, 막상 조 바이든 행정부 역시 출범 이후 트럼프 시절의 관세 기조를 유지하고 있으며 국가 안보에 관한 우려를 이유로 첨단 반도체와 제조 장비 및 기술 수출을 금지하는 새로운 제한을 도입해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현재 미 무역대표부(USTR)는 관세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고율 관세 부활을 예고하면서 대중 관세에 관한 논쟁에 불을 지핀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