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차 베테랑 예보관이 직접 밝힌 ‘기상청 체육대회’ 전설의 진실

이현주
2020년 10월 16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16일

기상청 예보관이 “기상청 체육대회 날 비 내렸다”는 소문의 진실을 직접 밝혔다.

1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기상청 박정민 예보관이 출연했다.

tvN

박정민 예보관은 기상청에서 근무한 지 20년 차가 된 베테랑 예보관이다.

이날 유재석은 올해 여름에는 장마가 길지 않을 거라 했던 예보와 달리 촤장 장마 기록을 세운 것을 언급했다.

tvN

이에 예보관은 민망함에 웃으며 “시기마다 훈련 방법과 예측 방법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1~3개월 후가 어떨 것이라는 걸 미리 얘기하는 것이라 내일 어떨 것이다와 예보하는 게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유재석은 “기상청 체육대회때 비가 온 적이 있다는 얘길 들었다”라고 질문했다.

tvN

박 예보관은 “체육대회할 때 비가 왔다. 기상청 현수막을 가리라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기상청이 비 오는 날 체육대회를 해야 국민들이 날씨가 좋은 날에 체육대회를 할 수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 예보관은 또 ‘오보청’ ‘구라청’이란 오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tvN

박 예보관은 “기상청에서 날씨를 잘 맞히면 기사가 안 된다. 10번 중에 9번 잘 맞히고 1번 틀리면 국민 여러분들이 접하는 기사는 ‘기상청이 틀렸다’고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달에 세 번 틀렸다는 기사를 접하면 ‘쟤네들 맨날 틀려’란 인식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날씨 예보가 맞지 않아 항의전화를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tvN

그는 “그런 분들의 쓴소리 덕분에 우리나라 기상 역사, 기상 과학이 급속하게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어떻게 보면 그런 분들의 적극적인 욕들이 기상 기술 발전에 영향을 미쳤다는 얘기시군요”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