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만원 든 가방 주인 찾아주고 사례금 대신 ‘컵라면 20박스’ 받은 경비원

이현주
2021년 2월 20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0일

최근 부산의 한 아파트 게시판에 ‘훈훈한 미담을 소개한다’는 글이 붙었다.

미담의 주인공은 해당 아파트 경비원이다.

JTBC

지난 설 연휴 1600만 원 상당의 돈 가방을 주워 원래 주인에게 돌려줬다는 것.

이 경비원은 한사코 사례마저 거절하면서 보내준 컵라면이면 충분하다고 했다.

설날인 지난 12일 저녁 부산 사상구 괘법2차 한신아파트 경비원 김영근(67) 씨는 순찰 도중 아파트 정문 인근에서 목욕 가방 하나를 발견했다.

JTBC

가방을 열어보니 안에는 1만 원, 5만 원권 지폐와 상품권 등이 뒤섞여 있었다.

총액은 1632만 원이었다.

유혹이 있을 법한 액수였지만, 김 씨는 망설이지 않고 아파트 인근 파출소에 신고했다.

가방 안에는 다행히 주인의 연락처를 있었다.

JTBC

경찰은 연락을 받고 허겁지겁 달려온 주인에게 가방을 돌려줬다.

주인은 수퍼마켓을 운영하는 아파트 입주민이었다.

이후 경찰은 김 씨에게 ‘분실한 현금을 습득해 찾아준 사람이 총액의 최대 20%를 사례비로 받을 수 있다’는 규정을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경비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이를 거절했다.

JTBC

가방의 주인은 사례비를 거절하는 김 씨에게 감사의 의미로 컵라면 20박스를 전달했다.

컵라면은 아파트 단지 내 각 초소에 전달돼 김 씨와 동료들이 나눠 먹었다.

김 씨는 따끈한 컵라면을 함께 나눌 수 있으니 그저 족하고 감사할 뿐이라고 말했다.

JTBC

훈훈한 소식은 아파트 단지 내 곳곳에 미담 글이 게시되면서 알려졌다.

입주민들은 입주자대표회의를 열어 김 씨에게 상패와 부상도 전달할 계획이다.

최근 들어 아파트 경비원의 열악한 근무 환경과 입주민들의 갑질 소식이 자주 들려오고 있다.

서로를 위하며 보듬는 따뜻한 소식이 추운 겨울을 녹이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