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만에 달라지는 번호판, 9월 1일부터 8자리 도입

정경환 기자
2019년 8월 31일 업데이트: 2019년 8월 31일

9월 1일 부로 새로 등록하는 차량의 번호판이 8자리 숫자로 바뀐다.

2005년 초록색 번호판에서 흰색 번호판으로 바뀐 지 14년 만에 또 한 번의 큰 변화가 이루어진 것이다.

기존 7자리 숫자 번호판으로는 약 2320만 대의 승용차를 등록할 수 있다.

그러나 앞으로 필요한 번호판 숫자가 약 4000만 개로 예상되면서 이번에 자릿수가 하나 더 늘어나게 된 것이다.

KTV 국민방송 블로그

이번에 변경되는 번호판은 ‘페인트식’ 번호판과 ‘재귀반사필름식’ 번호판을 선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인트식 번호판은 기존에 사용하던 번호판 디자인에 앞자리 숫자만 늘어나는 식이다.

재귀반사필름식 번호판은 왼편에 푸른색 디자인이 더해진다. 빛을 받으면 그 빛을 그대로 되돌려 반사한다. 멀리서도 식별이 잘 된다.

푸른색 부위에는 위·변조 방지를 위한 홀로그램과 ‘태극문양’과 국가 축약 영문인 ‘KOR’이 추가됐다.

재귀반사필름식 번호판은 업체의 제품개발 시기에 맞춰 내년 7월부터 도입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새로 바뀌는 번호판을 제때 업데이트 하지 못하는 상황에 따른 혼란도 예상된다.

대표적인 곳이 무인주차장이다. 민간 주차장 번호판 인식기기의 약 30%가 새로운 번호판을 인식하지 못하는데, 새 번호판을 단 차량은 매달 15만대씩 늘어나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인식장비 업데이트 비용만 약 1500만원 정도가 들어 모든 장비 업데이트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