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개 국제단체 “中 강제장기적출 저지·책임 추궁” 촉구

이윤정
2021년 3월 1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일

국제단체가 살아있는 양심수로부터 장기를 강제 적출하는 중국 공산당의 만행을 저지하고 책임을 추궁할 것을 세계 각국에 촉구하고 나섰다.

‘중국 내 이식 남용 종식을 위한 국제연대(ETAC)’와 ‘공산주의 희생자 추모재단(VOC)’은 지난달 24일 중국 공산당(중공)의 생체장기적출과 관련된 세미나를 공동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화상으로 진행됐으며 미국·영국·캐나다·유럽연합(EU)·호주 등 25개국의 전문가·의원·관료·기관 대표들을 포함해 117개 단체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중공이 여전히 생체장기적출 범행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도 국제사회는 오랫동안 침묵을 유지해왔다”며 “국제사회가 나서 이를 저지하고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오후 4시에 시작된 세미나는 영국 왕실 칙선 변호사 제프리 니스 경이 주재했다. 

앞서 2019년 6월 17일 니스 경을 주축으로 구성된 독립민간법정인 ‘중국 재판소(China Tribunal)’는 중공의 생체장기적출 범죄에 대해 방대하고 면밀한 증거 조사를 바탕으로 “중국에서 장기 적출을 목적으로 매우 많은 양심수가 살해당했고 지금도 여전히 횡행하고 있다”고 최종 판결을 내린 바 있다. 

니스 경은 기조연설에서 “차이나 트리뷰널은 수집한 모든 증거를 공개했다”며 “판결 후 2년이 다 돼 가도록 여기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뉴욕에 본부를 둔 비영리 단체인 ‘파룬궁박해 국제추적조사기구(WOIPFG)’의 왕즈위안(汪志遠) 대변인은 “중공이 저지르고 있는 것은 ‘강제장기적출’뿐 아니라 ‘생체장기적출’”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왕 대변인은 “강제 장기 적출은 본인이나 가족의 동의 없이 장기를 적출하는 것이다. 그러나 생체 장기 적출은 말 그대로 살아있는 상태에서, 심지어 마취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장기를 적출한다. 이 두 가지는 다르다”고 부연했다.

이날 전 미 육군 전염병연구소 연구원이자 파룬궁 수련자인 숀 린(林曉旭) 박사도 강연에 나서  “중국 재판소가 1년간 철저한 조사를 거친 후 이 역사적인 판결을 내렸다”며 “국제사회는 중공이 생체 장기 적출 만행을 멈추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가속화하고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파룬궁 수련자들은 그들의 주요 장기 공급원 중 하나다. 이에 대해 중국 재판소는 명확한 판결을 내렸다. 국제이식학회, 그리고 전체 국제 의료계가 이 판결을 명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중공 정권을 상대할 때는 반드시 이 점을 언급해야 하며 이 판결을 그들에게 제시하고 그들에게 생체 장기 적출 만행을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린 박사는 “지난 2년 동안에도 장기는 필요한 만큼 공급될 수 있었다”며 “2019년에도 중국의 장기 이식 병원과 센터의 장기 이식 대기 기간은 극히 짧았다”고 밝혔다. 

그는 “단 몇 주 만에 간이식 수술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은 중공 당국이 중국 곳곳에 대규모 생체 장기 뱅크를 두고 있다는 증거”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중공은 모든 사법·군대·경찰 시스템과 언론까지 장악하고 있어서 어떤 사실도 감출 수 있고 국제사회는 진실을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중공의 대규모 생체 장기 적출 만행은 지난 2006년부터 폭로되기 시작했다. 십여 년 동안, 국제사회는 파룬궁 수련자 등 양심수에 대한 중공의 강제 장기 적출 범행을 입증할 수 있는 8대 조사 보고서를 내놓았다. 

왕 대변인은 “이렇게 심각한 사건에 대해 지난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많은 국가가 못 본 체해왔지만 최근 2년간 많은 발전을 가져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이 일이 아직 국제적으로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지 못했고 단지 의회나 민간단체들의 호소에만 머물러 있으며 국가와 정부 차원에서는 아직 실질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인권 변호사인 마릴루 맥페드란 캐나다 상원의원은 “캐나다 의원들 전원이 지난달 23일 중공이 신장 위구르족과 파룬궁 수련자에 대해 집단학살 범죄를 저질렀다고 인정했다”며 “상·하원 의원들 266명 모두 초당적으로 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사미르 주베리 캐나다 자유당 하원의원은 “캐나다가 중공이 위구르족과 파룬궁 수련자에 대해 집단학살 범죄를 저질렀다고 규정하고 생체장기적출 범행을 제지할 것을 촉구한 것은 역사의 정의 편에 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른 국가들도 미국과 캐나다 정부 뒤를 이어 유사한 입법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