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스페인 독감 이겨낸 할아버지, 코로나도 보름 만에 극복했다

이서현
2020년 9월 18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18일

스페인 독감에서 살아남은 할아버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이겨내 화제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은 브라질 동부 미나스제라이스주에서 사는 하이문두 할아버지의 사연을 전했다.

은퇴한 농부인 할아버지는 최근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지난달 17일 병원에 입원했다.

가족들은 올해 102세인 할아버지가 무사히 이번 고비를 넘길 수 있을까 염려했다.

병원에 있는 동안 줄곧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고, 회복 여부도 불투명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거의 보름 만인 지난달 31일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하이문두 할아버지의 회복을 축하하는 의료진 | 브라질 뉴스포털 G1

할아버지의 손녀는 “할아버지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을 때 집으로 돌아오지 못할 줄 알았다”라며 “할아버지의 회복 소식은 말 그대로 축제였다. 의료진 모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놀라운 것은 할아버지는 이미 100년 전에도 팬데믹을 이겨낸 경험이 있다.

스페인 독감이 유행하던 1918년 10월 미국의 모습 | 미국 CDC 홈페이지

1918년생인 할아버지는 태어난 지 9개월 만에 스페인 독감에 걸렸다가 회복됐다고 한다.

스페인 독감은 1918년에 발생해 2년 동안 전세계에서 5000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브라질에서도 약 3만 5천 명이 사망했다.

브라질 언론은 할아버지를 “100여 년의 시차를 두고 2개의 팬데믹을 극복한 이례적인 사례”라고 소개했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앞서 할아버지의 아내인 92살 니베르시나 할머니도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것으로 확인됐다.

75년 전 결혼한 두 사람은 14명의 자식을 낳았고, 현재는 70여 명의 대가족을 이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