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일부터 소규모 카페서 ‘휘핑크림’ 가득 올려진 음료 마시기 어려워진다

이현주
2021년 1월 2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2일

“휘핑크림 올려드릴까요?”

올해부터 카페에서 ‘카페모카’ 등에 올라가는 휘핑크림 옵션이 달라질 지도 모른다.

정부는 1월 1일부터 소형 카트리지 형태의 아산화질소 제조·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기사내용을 돕기 위한 사진/스타벅스 공식 인스타그램

이 제품은 제조 및 수입, 판매가 금지되며 시행 전에 구매한 제품도 사용할 수 없다.

소형 카트리지는 커피전문점에서 휘핑크림을 만들 때 주로 사용한다.

휘핑기에 카트리지를 넣으면 용기 내부에 아산화질소가 들어가 흔히 아는 고체 형태의 크림을 만들어낸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앞으로는 휘핑기를 사용할 때는 2.5L 이상의 고압가스용 아산화질소를 따로 구비해야 한다.

하지만 고압가스용기의 경우, 설치비용만 60만 원에 달하는 데다 부피까지 커 가격이나 활용도 면에서 부담이 훨씬 크다는 문제가 있다.

게다가 관련 당국의 허가까지 받아야 해 작은 동네 카페에서는 취급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이에 따라 아예 메뉴에서 휘핑크림을 없애갰다는 동네 카페들이 다수 나타나고 있다.

화학물질 관리법상 아산화질소는 환각물질로 분류된다.

아산화질소를 환각용으로 흡입한 사람은 물론, 환각용으로 구매한다는 사실을 알고 판매한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 있다.

알바생의 패기/온라인 커뮤니티

2.5L 이상 용량의 아산화질소를 갖출 수 없는 카페의 경우 생크림과 아산화질소가 혼합된 시중 제품을 이용할 수 있다.

높은 비용으로 카페의 고민이 늘어난 가운데, 이날부터 단속이 시작될 예정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