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을 모아 펼친 이불로 3층서 떨어진 여성을 무사히 받아낸 경찰과 주민

이현주
2021년 3월 12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2일

“더 지체하면 떨어질 것 같아서요.

한시가 급하다고 판단해서 이불을 펼쳤습니다.”

경찰과 주민이 힘을 합쳐 빌라 3층에서 떨어진 여성을 이불로 받아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MBC

9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0시 5분쯤 전주시 덕진구 한 빌라 3층 창문으로 여성이 떨어질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화장실 창문 밖으로 몸 일부가 나와 있는 여성을 발견했다.

당시 현관문은 굳게 잠긴 상태였고, 이를 부술 도구도 마땅치 않았다.

이때 여성의 몸은 창문을 반쯤 넘어 금방이라도 떨어질 듯 위태로워 보였다.

MBC

촌각을 다투는 순간 경찰관 중 한 명이 이불을 펼쳐서 받아내자는 의견을 냈다.

경찰관들은 빌라 주민들에게 “담요나 이불을 좀 빌려달라”고 요청했고, 한 주민이 흔쾌히 이불을 들고나왔다.

그때였다. 창문 난간에서 중심을 잃은 여성의 몸이 흔들리더니 순식간에 바닥으로 추락했다.

추락 예상 지점에서 대기하던 경찰관 4명과 소방대원 1명, 주민 1명은 이불을 팽팽하게 잡아당겨 여성을 받아냈다.

MBC

이불을 구해 나와 펼치기까지 2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머리부터 떨어져 크게 위험할 뻔했지만, 모두가 합심해 이불을 당긴 덕에 여성은 무사히 목숨을 구했다.

당시 현장의 경찰은 바닥과 여성의 머리 간 거리는 10여cm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MBC

평소 환청에 시달리던 여성은 의식을 잃고 창가에 몸을 기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식을 되찾은 여성은 “누군가로부터 위협을 받고 있다는 망상 때문에 그런 것 같다”며 “구해줘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거듭 전했다.

한상호 아중지구대장은 “현장에 있던 경찰관의 판단이 늦었다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며 “신속하게 대처한 직원들 덕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