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창고에서 어미에게 버림받은 아기 고양이를 구조했습니다” (사진)

김연진
2019년 11월 18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18일

어미에게 버림받아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던 아기 고양이를 구조했다는 누리꾼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회사 창고에서 아기 고양이를 주워왔다”라는 누리꾼 A씨의 경험담이 공개됐다.

A씨의 설명에 따르면, 그는 회사 창고를 정리하던 중 작은 소리로 울부짖는 아기 고양이를 발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주변에 어미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A씨는 녀석들에게 참치 통조림과 물을 주고 조용히 자리를 떠났다.

하지만 다음 날 다시 창고를 방문해보니, 아기 고양이들은 먹이와 물을 거의 먹지 않은 상태였다.

녀석들이 어미에게 버림받았다는 사실을 직감한 A씨는 결국 자신의 집으로 아기 고양이들을 데려갔다고.

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집에 데려와 사료를 주자 아기 고양이들은 그제야 안심한 듯 밥을 먹기 시작했다.

또한 그는 아기 고양이들을 깨끗이 씻겨주고,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동물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도록 도와줬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기 고양이들은 생명의 은인인 A씨를 어미라고 여겼나 보다. A씨는 “고양이들이 내가 보이면 다리에 찰싹 달라붙어 애교를 부린다”고 전했다.

이어 “임시 보호하다가 분양자가 없으면 내가 직접 키울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