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에 “특검 도입해야”

2021년 7월 24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4일

“투표용지 위조 또는 조작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일”
“야당이 먼저 나서야…진실 밝혀 법치·민주주의 보존해 달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해 4·15 총선과 관련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전 대표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선 중요한 것이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지난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전담할 특검을 제안해 관철시켜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작년 4월 15일에 치러진 총선 직후 인터넷을 통해 떠돌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거리를 두어 왔다”며 “확실한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 국민적 정서에 편승해 패장으로서의 책임을 전가하고 국민들에게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나 “지난 6월 28일 인천 연수구을 민경욱 후보의 선거구에 대한 대법원의 투표용지 재검표 이후 구체적인 물증을 들어 제기하고 있는 부정선거 주장은 국면을 전혀 달리한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6·28 재검표 당시 검증에 참여한 입회자들의 증언을 인용해 “투표함에서 정상적인 사전투표 시스템에서는 있을 수 없는 사전투표용지들이 다수 발견됐다”며 “이는 투표용지 위조 또는 조작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이를 확인한 선관위는 즉시 진상조사에 착수하는 것이 마땅함에도 재검표 후 25일이 지난 현재까지도 아무런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며 “국민들이 제기하고 있는 합리적 의심에 대하여 명확한 해명을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대법원을 향해서도 “선거 후 180일(6개월) 이내에 처리하게 되어 있는 선거법 규정을 왜 무시하고 총선 후 1년이 넘도록 선거재판을 끌고 있는지 국민께 설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부정선거에 대한 국민적 의혹 앞에 침묵하는 것은 국가지도자다운 자세가 아니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황 전 대표는 “야당이 먼저 나서야 한다”며 “진실을 밝혀 법치와 민주주의를 보존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는 다가오는 대선이 또다시 불법 선거로 얼룩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내년 대선이 미래지향적 경쟁의 장이 되기 위해서라도 정치적으로 중립적인 특검에 과거 의혹을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