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공약 발표회서 “4·15 총선은 전면 무효…반드시 특검해야”

2021년 9월 8일
업데이트: 2021년 9월 8일

“청와대·선관위·법원, 증거 인멸하고 은폐 시도”
“내년 선거 부정 막기 위해 사전투표제 폐지, 수개표로 전환해야”

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4·15 총선은 전면 무효”라며 “4·15 부정선거에 대해 반드시 특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후보는 7일 오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지금 청와대와 선관위, 법원은 증거를 인멸하고 은폐를 시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법원은 연수 을 재검표 과정 촬영 자료를 준다고 하더니 모두 파기해버렸다”며 “증거인멸은 지금도 지속 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후보는 “선관위 직원 성이 새씨, 개씨, 히씨, 깨씨 등 이렇게 적힌 표가 약 2만 표가 나왔다”며 “다 가짜투표지다. 이것이 문제가 되자 이후 저들은 우체국 전산 정보를 변조해 깨씨를 김씨로 바꿨다”고 말했다.

그는  “관외 사전투표 전수조사 결과, 272만 표 중 150만 표 이상이 조작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또한 “수도권 사전투표 결과를 보면 서울, 경기, 인천 모두 더불어민주당 대 미래통합당 득표 비율이 똑같이 63대 36으로 나왔다”며 “이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덧붙여 “인천·경남·서울 3곳 모두 이번 재검표 과정에서 동일한 유형의 부정투표 용지가 대량으로 나왔다”며 “지금 말한 내용만으로도 부정선거가 전국에서 자행됐음이 인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황 후보는 “저는 1987년부터 한결같이 선거사범을 처리하는 공안부서에서 근무했다”며 “대한민국 최고 선거전문가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 선거 부정을 막기 위해 사전투표제를 폐지하고 개표는 수개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중대 선거사범은 최고 종신형에 처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행동하는 정의가 되겠다. 정의의 편에 설 것인지, 불의의 편에 설 것인지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