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급증하자 초강수 둔 프랑스 “경찰과 군인 동원해 전국민 보름간 이동금지”

이서현
2020년 3월 18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18일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 중인 프랑스가 전국민 이동금지라는 초강수를 뒀다.

16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전국민에게 향후 15일간 이동 금지령을 내렸다.

마크롱 대통령은 대국민담화를 통해 “우리는 전쟁 중에 있다”라며 “전국민이 필수적인 사유가 아니면 이동을 금지하고 자택에 머물러야 한다”고 말했다.

필수적인 사유에는 생필품이나 의약품을 구하는 경우와 재택근무가 불가능한 직장의 출퇴근 목적 등에 한정된다.

이 명령은 17일 정오부터 적용되며 이동수칙을 어길시 처벌될 수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는 물론 유럽연합과 솅겐 지대의 국경도 원칙적으로 한 달간 봉쇄해 타국인의 입국도 금지한다고 밝혔다.

16일 마스크를 쓰지 않고 프랑스 파리의 샹제리제 거리를 지나는 시민들 | 연합뉴스

이는 최근 프랑스는 물론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한 조치로 보인다.

17일 오전 9시 기준 프랑스 코로나19 확진자는 6633명이고 사망자는 148명에 달한다.

프랑스를 포함해 이탈리아와 스페인, 독일을 합한 유럽 4개국의 확진자도 5만명을 넘어섰다.

상황이 이런데도 프랑스에서는 특유의 자유분방함으로 그동안 통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 7일에는 스머프 분장을 한 시민 3500여명이 모여 스머프 축제를 벌였다.

또 12일에는 모든 학교에 휴교령을 내리고 14일에는 모든 상점과 식당, 클럽과 영화관에 휴업령을 내렸다.

그러나 15일 파리와 마르세유의 공원과 강가 곳곳에서 사람들이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어울려 지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에 프랑스는 총 10만명 규모의 군인과 경찰을 동원해 전국민 이동제한 명령을 실행할 계획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