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로 갈 곳 없는 삼남매 가족에게 매달 1,190원 모아 새 집 선물한 소방관들

이현주
2020년 10월 30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30일

지난 4월 강원도 춘천 주택가에서 전기 합선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네 식구 단란한 보금자리는 한순간에 잿더미가 됐다.

안방이며 거실은 물론 내부 살림살이까지 모두 불에 탔고, 어머니와 삼 남매는 원룸에서 지내야 했다.

MBC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손을 내민 건 다름 아닌 소방관.

화재 진화에 나섰던 소방관들이 삼남매 가족에게 아늑한 새집을 선물했다.

지난 29일 강원 춘천시 운교동의 한 단독주택에서 특별한 집들이 행사가 열렸다.

MBC

소방관들의 도움으로 ‘강원 119행복하우스’에 입주한 강모(42)씨와 삼남매는 잊지 못할 하루를 보냈다.

네 가족은 지난 4월 2일 예기치 못한 화재로 전재산이나 다름없는 집이 모두 타버렸다.

빠듯한 생활 탓에 새집 마련이나 재건축은 남의 얘기나 마찬가지였다.

MBC

네 가족은 친척집과 원룸에 각각 뿔뿔이 흩어져 외롭게 지내야 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소방대원들이 강씨와 삼남매 돕기에 나섰다.

강원도 광역자활센터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힘을 합쳐 가족에게 새집을 선물키로 한 것이다.

소방관들은 바쁜 시간을 쪼개가며 직접 찾아가 타버린 가구와 폐기물을 치워내는 것부터 시작했다.

MBC

이어 매달 1,190원씩 십시일반 마음을 모아 행복하우스 기금을 조성했다.

6월부터 새로 집을 짓기 시작해 재만 남았던 집터에 안락한 새 집이 들어섰다.

덕분에 네 가족은 추운 겨울을 앞두고 따뜻한 보금자리를 얻게 됐다.

MBC

알고보니 이런 선행은 처음이 아니었다.

강원도 내 소방관들은 지난 2015년부터 각자 매달 1,190원씩 모았다.

2015년부터 화재 피해자를 돕기 위해 시작해 벌써 4억 2천만 원을 적립했다.

MBC

이 기금으로 올해까지 화재로 집을 잃은 다섯 가정이 새 터전을 선물 받았다.

불타버린 집에서 아무 것도 건지지 못하고 그을린 마음만 안고 흩어진 가족들.

소방관들이 세운 지붕 아래서 다시 마음을 모아 살아갈 힘을 얻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