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모더나 백신, 코로나19 영구적 보호 효과” 미 연구팀

이은주
2021년 6월 29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29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지속적인 보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의 면역학자 알리 엘레베디가 이끈 연구진은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28일(현지시간) 과학저널 ‘네이처’에 게재했다. 해당 논문은 동료평가를 거쳤다. 

연구에 따르면 메신저리보핵산(mRNA) 계열의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2차 림프 조직 내 지속적인 반응을 유도해 강력한 체액 면역 생성을 촉진했다. 

연구진은 이런 면역 효과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크게 나타났으며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높은 수준의 중화 항체를 형성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mRNA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장기간 또는 지속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 

연구진은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기술 외 존슨앤드존슨 등 다른 백신 개발에 사용된 기술에 대한 연구는 진행하지 않았다. 존슨앤드존슨은 항원 유전자를 아데노바이러스 등 다른 바이러스 주형에 주입해 체내에서 항원 단백질을 생성함으로써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백신이다. 

mRNA 기반 백신이 아닌 경우에는 면역 반응이 떨어질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엘레베디 박사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mRNA가 아닌 백신은 “면역반응이 강하게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병원의 한 의사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주사기를 준비하고 있다. 2021.6.11 | Brian Snyder/Reuters/ 연합

이번 연구는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코로나19 변종인 델타 변이와 카파 변이에 예방 효과가 있다’는 별도의 연구 결과가 공개된 와중에 나온 것이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국제 학술지 ‘셀’(Cell)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회복기와 백신 혈청 모두 델타 및 카파 변종에서 중화능력이 감소했다. 

그러나 연구진은 광범위한 항체 탈출의 증거가 없었기 때문에 AZ와 화이자 백신으로 델타 변이에 대한 예방효과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 수석 과학자는 델타 변이가 세계적으로 지배적인 변종이 되어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연구진은 감마·카파 변이를 중화하는 백신과 회복기 혈청(convalescent sera)의 능력이 감소하면 ‘돌파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돌파 감염이란 백신을 권장 횟수만큼 모두 접종하고 14일 이상 경과한 뒤 발생하는 감염 사례를 뜻한다. 화이자와 모더나는 2회, 존슨앤드존슨은 1회를 접종해야 한다. 

한편, 미 식품의약국(FDA)은 최근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에 심근염 및 심낭염 발병 가능성을 경고하는 문구를 추가했다. 그러나 보건 당국은 백신이 제공하는 이점이 심장질환을 유발할 위험보다 더 크다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