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민 80만명, 인권의 날 맞아 거리 행진

애니 우, 프랭크 팡
2019년 12월 9일 업데이트: 2019년 12월 10일

(홍콩=에포크타임스) 애니 우 = 8일 홍콩 시내가 거대한 인파로 출렁였다. 시내를 가득 메운 홍콩인들은 중국 공산당의 영향으로부터 홍콩의 자치권을 지키고 더 확고한 민주주의를 추진하겠다는 결의를 보여주기 위해 대규모로 운집해 가두행진을 벌였다.

이번 시위는 ‘홍콩과 함께 서라, 모두 함께 걷자(Stand With Hong Kong, Walk With You All)’라는 주제 아래 홍콩 민주화운동단체 민간인권전선(CHRF)이 주최했다.

수만 명의 시위대가 홍콩 코즈웨이베이에서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2019.12.8. | Sung Pi Lung/The Epoch Times

민간인권전선은 오후 8시쯤 약 80만 명이 행진에 참여했다고 추정했다. 그러나 경찰은 참가자 수가 가장 많았을 때 18만3000명 정도였다며 훨씬 낮은 수치를 발표했다.

이날은 유엔이 정한 인권의 날이기도 했다. 시위대는 전 세계 인권의 날 기념행사도 함께 가졌다.

빅토리아 공원에서 짧은 집회가 먼저 열렸고, 이후 시위대는 채터 로드까지 행진했다.

홍콩 시위대가 5대 요구사항을 촉구하는 의미로 다섯 손가락을 펼쳐 보이며 행진하고 있다. 2019.12.8. | Gordon Yu/The Epoch Times

시위대는 ‘홍콩 해방’이라는 중국어가 적힌 깃발과 세계 각지에서 홍콩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나라들의 깃발을 흔들며 행진했다.

이들은 또 “5대 요구, 하나도 빼놓을 수 없다” “언론의 자유를 지키자” “경찰 폭력 수사, 경찰 거짓말 중지” “경찰 해체, 더 이상 지체하지 말라” “721(7월 21일), 경찰이 보이지 않던 날; 831(8월 31일), 경찰이 사람들을 구타한 날” 등의 구호를 외쳤다.

‘721’이란 숫자는 지난 7월 21일, 흰색 셔츠 차림의 남자들이 위안랑 지하철역에 난입해 승객들을 막대기와 곤봉 등으로 무차별 공격했던 날을 의미한다. 경찰은 45분이 지나서야 현장에 도착했다.

또 ‘831’이란 숫자는 지난 8월 31일, 경찰이 프린스에드워드 지하철역을 습격해 승객들을 무차별 폭행했던 날을 의미한다. 당시 경찰의 폭력으로 시위대가 사망했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민간인권전선은 온라인 선언문에서 “홍콩과 중국에서의 인권침해와 인도주의적 위기가 정점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콩 정부는 국제 인권 보호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우리의 5대 요구를 실현해야 하며, 인도주의와 인간 존엄성을 수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7개월째로 접어든 홍콩의 대규모 시위는 얼마전 철회된 범죄인 인도법안에 대한 대중의 우려로 촉발됐고, 많은 홍콩인은 이 법안이 홍콩의 사법적 독립을 약화할 것이라고 우려했었다. 현재 시위대는 홍콩 정부에 보편적인 참정권과 경찰 폭력 사건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포함한 다섯 가지 요구를 수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베이징의 침략

수만 명의 시위대가 홍콩 코즈웨이베이에서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2019.12.8. | Gordon Yu/The Epoch Times

이날 시위에 참여한 시위대 중 한 명인 마크(Mak·73)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홍콩 정부와 경찰에 불만이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무력 사용이 도를 넘었다”면서 “경찰이 젊은 시위대를 진압한 후 그들의 팔을 뒤로 틀은 채로 구타하는 동영상을 많이 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수십 년 동안 이곳에 살았지만, 과거 경찰들은 이렇지 않았다”며 홍콩 생활이 점점 “중국 본토와 같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위자 청(Cheung·51)은 “우리는 중국 공산당을 반대한다”며 “그들이 우리의 자유를 빼앗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홍콩의 인권이 점점 약화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일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은 과거 중국 공산당이 진정한 자유선거를 허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지만, 그는 여전히 민주화 운동에 대한 희망을 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공산당이 굴복하지 않더라도 우리는 계속 진행할 것”이라며 “젊은이들이 이미 너무나도 많은 것을 희생했다. 나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라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2살과 10살 된 두 아들을 둔 엄마인 쳉(Cheng)은 아이들이 언론의 자유를 갖기 원하기 때문에 시위에 참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특히 최근 홍콩 대학과 이공대(폴리테크닉 대학)에서 경찰의 포위 공격이 있은 후, 민주화 운동에 대해 낙관적이게 됐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는 여전히 함께 있다. …우리는 계속 할 수 밖에 없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경찰이 시위자들에게 폭력을 행사했지만, 그럼에도 경찰을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가장 중요한 것은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라며 “우리의 수는 수없이 많다. 경찰은 겨우 3만 명 정도밖에 안 된다.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다른 시위자 케이(Kei)는 세계가 중국 공산주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더 많은 것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의 오늘이 세계의 내일이 될 것”이라며 “당신들의 조국이 중국 공산당의 다음 희생양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인의 침투로 사업이 부패했고 중국 공산당의 선전이 언론을 통해 다른 나라로 퍼졌다”고 전했다.

그는 또 미국 정부가 최근 통과시킨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을 중국 본토 관리들에게 시행할 것을 요구하고 “유엔이 홍콩에 평화유지군을 파견해 홍콩의 위기를 도울 것”을 제안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