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민들이 드디어 승리했다

김연진
2019년 9월 5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5일

이른바 ‘홍콩 송환법’에 반대해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온 지 3개월이 지났다.

홍콩 시민들은 무력을 행사하는 경찰력과 정부에 맞서 송환법 철회를 외쳤다.

그 뜨거운 목소리가 드디어 결실을 맺게 됐다.

연합뉴스

4일(현지 시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정부가 정식으로 조례 초안(송환법)을 철회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날 오후부터 캐리 람 장관이 입법회 여당의원들과 만나 2시간 넘도록 논의를 이어간 결과였다.

연합뉴스

3개월간 지속된 시위대와의 충돌로 홍콩의 안전이 위협을 받고 있다고 판단, 송환법 철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위대는 밤사이 시위를 지속했다.

송환법 철회만으로 물러설 수는 없다며, 5가지 요구사항을 모두 수용하라는 주장을 이어갔다.

연합뉴스

각종 SNS에서는 ‘이번 철회는 가짜 철회’라는 해쉬태그가 확산됐고, 도심 곳곳에 모인 시위대는 정부를 향해 5대 요구사항을 외쳤다.

시위대 측은 이번 주말에도 도심 및 공항 등지에서 시위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