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국가안전법 시행 된 1년…민주 시민들 “나는 끝까지 싸울 것이다”

2021년 7월 2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일

중공이 홍콩에서 국가안전법을 시행한 지 1년이 지났습니다.

최루탄과 고무탄으로 붕괴시키기가 더 어려운

보이지 않는 최전방 뒤에 사람들이 다시 모였습니다.

오늘날에도 이 도시에는 여전히 행동하는 사람들이 존재합니다.

홍콩의 한 번화가, 그는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고 있습니다.

그는 2019년 도시를 휩쓴 민주화 시위에 대한 상품을 팔고 있습니다.

치키덕이라고 불리는 어린이 의류 체인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시위를 테마로 한 이 특별한 가게는 국가안전법상 범죄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에 의해 체제 전복, 분리주의, 테러리즘으로 종신형까지 선고될 수도 있습니다.

그의 가게는 이미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는 꿈쩍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나는 법을 지킨다.

나는 법을 위반하지 않았다.

국가안전법의 레드라인은 항상 움직인다.

이런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대중을 선동하는 것으로 여긴다면

그들이 그렇게까지 하락할 수 있다면, 나는 끝까지 싸울 것이다.

그는 여전히 민주적인 미래를 희망한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는 혼자가 아닙니다.

이 언론인은 도시의 가장 취약한 부분을 보도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지난 1년 동안 자기 검열로 인하여

인터뷰 대상자들과 기자들이 그들의 말에 더 신중해졌다고 말합니다.

저는 여전히 남아서 이 도시를 저의 이상적인 장소로 만들고 싶습니다.

적어도 저는 가치를 지킬 수 있습니다.

저는 새로운 관행이 그들을 대체하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중공은 특정 노래와 슬로건을 불법으로 규정했습니다.

공영방송은 시위 관련 기록물을 삭제했습니다.

민주주의 책들은 공공도서관의 책꽂이에서 회수되었습니다.

시위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는 감독이 있습니다.

구속되면 정의를 집행한 죄로 처벌받는다는 점에서

위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나는 평화롭다. 나는 이미 두려움의 도전을 넘겼다.”

홍콩은 또한 이번 주에 영국 통치에서 중국 통치로의 이양 24주년을 맞습니다.

운동 단체들은 집회 개최 허가를 신청했지만

경찰은 거절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