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공무원 200명, 공직 걸고 ‘충성서약’ 거부

강우찬
2021년 3월 10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0일

홍콩 정부가 약 18만 명에 달하는 현직 공무원들에게 ‘충성서약’을 강요하는 가운데 200여 명이 이를 거부하고 있다.

8일 홍콩 공무원사무장관 패트릭 닙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공무원 18만 명에게 충성서약을 받았으나 200여 명이 서약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닙 장관은 “서약을 거부한 공무원은 대열을 떠나는 게 맞다”며 이들을 해임하는 등 후속 조치를 취할 것임을 시사했다.

충성서약은 기본법 준수, 홍콩특별행정구에 대한 충성, 정부에 책임을 이행하고 임무에 헌신한다는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홍콩 정부를 내세웠지만 사실상 중국 공산당(중공)의 ‘섭정’에 반대하지 않겠다는 서약으로 이해된다.

홍콩 정부가 충성서약을 들고 나온 시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충성서약은 지난해 7월 1일 중공이 홍콩국가안전법을 강행하면서 같이 시행됐다.

그동안은 행정장관 등 정부 고위직과 사법부, 홍콩 입법부(의회격) 의원을 대상으로 충성서약을 받아왔으나, 작년 10월 이를 전체 공무원 대상으로 확대한 것이다.

홍콩 일부 공무원들은 지난 2019년 ‘범죄인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등을 포함해 중공에 맞서는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충성서약에 응하면 이런 활동을 더는 못하게 된다. 서약 위반 시 공직자 자격을 박탈하는 법률 개정안이 지난달 23일 발표됐다.

민주 진영에서는 충성서약 강요는 공무원의 언론 자유를 말살하는 테러행위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편,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 중인 중국 공산당 산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는 홍콩 선거법 개정이 예고됐다. 홍콩에 고도 자치권을 보장했던 ‘일국양제’를 드러내놓고 포기하고 직접 통치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파악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