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인 31만명 시민권 주겠다” 중국의 홍콩보안법 강행에 탈출 도우려는 영국

이서현
2020년 5월 30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31일

영국이 홍콩 주민 31만명에 영국 시민권 취득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대상은 지난 1997년 홍콩 반환 전 영국 정부가 발급한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보유하고 있는 31만 4천명이다.

중국이 강행 중인 홍콩보안법으로 홍콩 시민이 인권을 탄압받을 것에 대한 견제구를 날린 셈이다.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는 지난 28일 전체회의를 열어 홍콩 내 반(反)중국 행위를 처벌하는 홍콩보안법 초안을 찬성 2,878명, 반대 1명, 기권 6명의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외부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을 금지하고 처벌하는 것이 핵심이며, 단순 시위 참가자를 처벌하는 내용도 담겼다.

27일 코즈웨이 베이 지구에서 벌어진 시위를 진압하고 일부 참가자들을 붙들어 두고 있는 경찰 | AFP=연합뉴스

영국은 홍콩보안법이 강행될 경우 BNO 여권을 보유한 홍콩 시민에게 영국 시민권 부여를 포함해 권리까지 확대하겠다는 입장이다.

지금까지는 BNO 여권이 있어도 영국 영사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는 있지만 영국 시민과 동등한 지위를 부여하지는 않았다.

프리티 파텔 영국 내부 장관은 트위터에서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추진하는 건 매우 유감”이라며 “법이 시행되면 홍콩 주민의 자유와 권리를 확대할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27일 홍콩 도심 코즈웨이베이에서 시위대를 강제 해산시키는 경찰 | Getty Images

영국은 BNO 여권 소지자가 영국에 입국할 경우 현재 6개월이던 체류기간을 12개월로 연장하고 직장과 학업을 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렇게 BNO 여권 소지자의 권리를 확대하면 영국 시민권 취득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CNN은 이번 결정이 특정 국가 이민 허용 제도를 중단한 영국으로서는 이례적인 조치라고 분석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