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 국가보안법 추진 반대 대규모 시위 “하늘이 중국 공산당 멸할 것”

김지웅
2020년 5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25일

중국이 홍콩 내 반정부 활동을 처벌하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홍콩 시민 수천 명이 반대 시위를 벌였다.

미국·영국 등 세계 정치인 180여 명은 “일국양제를 훼손하지 말라”며 중국 정부를 비판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지난 24일 오후 홍콩 도심 코즈웨이베이 지역 등에서는 시민 수천 명이 마스크를 쓴 채 “광복홍콩 시대혁명” “홍콩 독립, 오직 그 길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할 것’(天滅中共)이라고 쓴 팻말을 든 시위대도 있었다.

이날 시위는 지난 22일 중국 공산당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보안법 제정을 직접 추진하겠다고 한 데 따른 반발이다.

보안법은 홍콩 내 국가정권 전복, 내란 선동 등을 금지하는 법이다. 중국 정부와 공산당이 자신들에 반대하는 홍콩시민을 감시·처벌하려는 의도로 여겨진다.

홍콩에서 법을 제정하려면 홍콩 입법회(의회)에서 법안을 발의하고 표결하는 게 정상적인 절차다.

그런데 중국 공산당은 지난 수년간 보안법이 시민 반대로 무산되자 이번에 홍콩 의회를 거치지 않고 직접 법안을 제정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이러한 결정이 전해지면서, 홍콩에서는 또다시 대규모 시위가 불붙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전날 예고됐던 시위 현장에는 미리 많은 경찰이 대기했고, 경찰은 시위 시작 시간에 맞춰 모여든 시민들에게 해산명령을 내리고 즉각 떠나라고 경고했다.

본격적인 시위가 시작되자, 경찰은 장갑차를 동원하고 최루탄과 물대포를 발사했고 오후 9시까지 최소 180여 명을 연행했다.

24일 시위에 참석한 학생 활동가 조슈아 웡 | 에포크타임스

시위에 참가한 민주화 활동가 조슈아 웡(黄)은 “중국 공산당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선포하는 순간, 홍콩에서는 일국양제가 끝나고 일국일제의 시대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는 중국이 홍콩을 되돌려 받으며 약속한 제도다. 공산주의 체제인 중국 대륙과 달리 홍콩에는 민주주의 체제를 시행해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내용이다.

조슈아 웡은 “홍콩 보안법의 목적은 반체제 인사(異見人士·이견인사)를 대대적으로 체포함으로써 홍콩인들을 겁박해 입막음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우리는 이제 중국에 끌려가 심판을 받게 될 수 있다. 시간이 많지 않다”며 모두 나서서 싸울 것을 호소했다.

국제사회에서도 비판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23일 홍콩의 마지막 총독 크리스 패튼(홍콩 이름 펑딩캉·彭定康) 등 세계 각국 정치인 186명이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중국의 홍콩 보안법 강행을 반대했다고 보도했다.

성명에서는 “홍콩 국가보안법은 홍콩의 자치와 법치, 기본적 자유를 공격하는 것으로 홍콩반환협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