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역선택 주장, 대선판 망치려는 이적 행위”

2021년 8월 31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31일

역선택 방지로 갈라진 국민의힘
유승민 “경선판 깰 거면 선관위원장 사퇴하라”

대선 경선 후보등록을 마친 홍준표 의원이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을 둘러싼 당내 이견에 대해 “참 어이가 없는 논쟁”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미 경준위에서 확정하고 최고위에서 추인한 경선 룰을 후보자 전원의 동의 없이 새로 구성된 당 경선위에서 일부의 농간으로 뒤집으려고 한다면 경선판을 깨고 대선판을 망치려고 하는 이적행위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역선택이란, 경쟁 정당 지지자층이 다른 정당 선거에 개입해 조직적 투표를 하여 여론을 왜곡하는 행위를 말한다. 

윤석열 후보와 최재형 후보 측은 ‘역선택 방지 조항’을 통해 조작을 막자는 주장이다. 

30일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도 경선준비위원회가 만든 경선 룰을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 선관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8월 초 만났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공정성 문제가 불거진 상태다.

이에 호남에서 지지율이 높게 나타난 홍준표 의원은 “대선 투표를 우리끼리만 하냐, 대선이 당 대표 뽑는 선거냐”며 직격했다.

홍 의원은 “눈에 보이는 뻔한 행동들은 그만하라”며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들이 두 눈 부릅뜨고 보고 있다”며 당 선거관리위원장과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을 주장하는 일부 캠프를 겨냥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유 전 의원은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이 오직 윤석열 후보만을 위한 경선룰을 만들고 있다”며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는 순간 공정한 경선은 끝장”이라고 했다. 

이어 “경선판을 깨겠다면 그냥 선관위원장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