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반문 프레임만으로 정권 창출 어려워”

2021년 8월 6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7일
“이재명 후보 당선 시 ‘베네수엘라 급행열차’ 시대”
“TK가 윤석열 후보 핵심 지지층? 상식에 어긋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6일 “차기 대선에서 반문재인 프레임만으로는 절대 정권 창출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대구에서 열린 청년 초청 토크쇼에서 “지금 반문 중심은 문재인 정권에서 가장 출세 가두를 달린 윤석열 후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보수우파 진영을 궤멸시킨 사람”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잡아넣었기 때문에 벼락출세했다”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그는 보수 진영 심장인 TK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핵심 계층이라며 “TK가 엉뚱한 데 가 있어서 상당히 서운하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이 대선 후보로 나선 당시 발생한 드루킹 여론 조작 사건에 대해서는 “지지율 차이가 너무 나서 드루킹 여론 조작으로 우리가 낙선했다고 보기에는 어렵다”라면서 “대선 무효 주장은 안 하겠지만, 그래도 대통령이 사과는 해야 할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사과를 하면 정권 정통성이 훼손돼서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1위 대선주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날을 세우기도 했다.

홍 의원은 “문 대통령 시대가 베네수엘라 만행 열차였다면, 이재명 후보는 베네수엘라 급행열차 시대”라며 “이재명 지사는 포퓰리스트”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 지사가 표를 위해 세금을 마음대로 퍼주고 어떤 행동이라도 해서 당선될 수는 있겠지만, 나라와 국가를 위해서는 바람직한 행동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한 자릿수에 머문 지지율에서 벗어날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8월 17일 이후 대선 출정식을 한다. 그때 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