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표 전 사장 “감성적으로 살아가는데 자양분이 되는 공연”

홍승표 전 사장 “감성적으로 살아가는데 자양분이 되는 공연”

홍승표(洪承杓)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포토그래퍼 김국환)

2019년 3월 22일
홍승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포토그래퍼 김국환)

재작년까지 경기관광공사에 근무한 홍승표 전 사장은  21일 저녁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펼쳐진 션윈 예술단 내한 공연을 관람했다.

홍 전 사장은 “중국의 신화 손오공 삼국지 등을 모티브로 뉴욕 최정상 무용수들이 공연하는 것으로 알고 왔다. 배경이 너무 좋고 의상도 매우 아름다웠으며 특히 배우들의 몸짓이 유연하고 현란해 아주 경이로웠다”라며 공연 소감을 전했다.

그는 가장 인상적인 프로그램으로는 마지막 프로그램 ‘최후의 시각’에서 부처님이 나왔던 장면이었다며 "신과 부처가 사람을 구원한다는 것은 불교, 천주교, 기독교 상관없이 믿음 측면에서 거부감 없이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홍 전 사장은 공연 내내 라이브 협연으로 함께하는 션윈 오케스트라, 특허받은 3D 그래픽의 놀라운 배경 화면 기술이 배우들과 자연스레 일치되는 일체감에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션윈 음악이 서양악기와 중국 고전악기가 섞여 있었는데 다른 데선 느낄 수 없는 선율이었다. 배우와 화면이 조화롭게 잘 연결돼 상당히 인상 깊었다.”

션윈을 관람한 관객들은 특별한 에너지가 느껴진다는데 어떤 느낌을 받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중국 소림사 같은 영화를 봐도 천상의 기를 느낄 수 있다. 중국 고유의 기를 모으는 듯한 에너지가 느껴진다. 내가 중국 갔을 때 공원에서 파룬궁 수련하는 것을 봤다. 지금은 보기 힘들지만 건강도 지키고 정신 수양도 하니깐 그런 에너지가 나오는 것 같다.”

그는 션윈 공연에 대해 "사람의 마음을 울리고 감성적으로 살아가는데 자양분이 되는 공연"이라는 말로 요약하면서 "잃어버린 중국의 5천 년 문화를 되살리는 사명으로 미국 뉴욕에서 꽃 피워낸 션윈예술단 무대를 정작 중국에서는 공연하지 못하는걸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아쉬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