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해변서 바비큐 파티 즐기다 고기 냄새 맡고 습격한 ‘게 떼’에 포위당한 가족

이현주
2020년 9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5일

한 가족이 해변에서 파티를 즐기다 게 떼들에 포위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22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호주의 한 가족이 최근 호주 북서쪽의 풍광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크리스마스섬에서 바비큐 파티를 했다.

MBC

한창 캠핑을 즐기던 가족들 주변으로 갑자기 50여 마리의 코코넛게들에 둘러싸였다.

코코넛게는 몸길이가 1m까지 자라고 후각이 잘 발달해 있다.

무섭게 생겼지만, 인간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

MBC

하지만 종종 떼를 지어 야영지 음식들을 훔쳐가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날 게들도 캠핑장 음식 냄새를 맡고 접근한 것으로 보였다.

MBC

게들은 의자에 앉아 식사를 즐기는 사람들 사이를 이동하면서 음식 찌꺼기 등 먹을 것을 찾아 다녔다.

게 한 마리는 테이블 위로 올라가 음식을 훔쳐먹기도 했다.

MBC

그럼에도 사람들은 게 떼들에 전혀 놀라지 않았다.

어린이들도 겁먹기는 커녕 웃음을 띠며 당시 상황을 즐기는 듯했다.

MBC

가족 중 한 명은 “우리가 이곳에 자주 오지만 이런 광경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 20여 마리가 나타났는데 나중에 아이들이 세어보니 52마리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