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호주에 보복하려다 대규모 정전 사태…일각선 “다른 원인” 분석도

한동훈
2020년 12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24일

중국이 최근 몇 년간 없었던 대규모 전력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가운데, 호주에 보복하려고 호주산 석탄 수입을 줄였다가 벌어진 일이라는 분석이 유력하다. 일각에서는 동남부 군사시설 가동 때문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지난 21일을 시작으로 중국 남부 광둥성의 광저우, 선전 등 대도시 일부 지역이 1시간 동안 정전된 데 이어 중국 최대 도시인 상하이, 베이징에서도 지역별로 전기 공급이 끊겼다. 저장, 후난, 장시성 여러 도시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다.

중국 당국은 갑작스러운 한파에 전기사용량이 늘었다고 해명했지만, 홍콩 언론들을 중심으로 호주산 석탄 수입량 감소로 화력 발전소 연료 공급에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중국은 전기의 70%를 석탄과 천연가스 등 화력발전을 통해 얻고 있으며, 지난해 석탄 수입량은 2억6500만톤으로 인도네시아산(53%), 호주산(28%)순이다. 하지만 중국은 지난해부터 호주산 석탄 수입을 줄이기 시작해 최근에는 완전히 중단했다.

중국민주전선의 주석인 호주 시드니대학 사회학 박사 친진은 “중국 공산당이 호주에 보복하려고 석탄 금수조치를 했다가 석탄 수급이 불안해져 전력문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친진 박사는 이번 사태가 중공의 본성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공은 호주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의 정전 사태를 초래했다. 적 100명을 죽이려 아군 80명을 자살시키는 행위다. 호주에게 피해를 주기 위해 자국민을 고통에 빠뜨리고 있다”고 했다.

다른 이유도 있을 수 있다고 친 박사는 말했다. 중국이 석탄을 수입할 여력이 안 된다는 것이다. 중국은 올 한 해 동안 줄곧 경제 침체를 겪어왔다. 그러면서도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다. 중국은 식량마저 달러를 주고 수입해야 하는 실정이다. 호주와의 마찰을 이유로 ‘석탄 수입을 줄인다’는 건 표면적 핑계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중국 민주당 전국위원회 왕쥔타오 주석 역시 원인이 다른 곳에 있을 수 있다고 봤다. 그는 “중국 인민일보는 지난해 11월 19일자 기사에서, 전력 공급능력을 강화해 최근 몇십 년간 중국에서 대규모 정전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했다”며 “이번 전기 부족은 전력 공급능력 어떤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에서 전력 사용량이 크게 늘어나, 당국이 일부러 정전을 일으켰을 수 있다는 주장도 폈다. 그는 “중국 경제는 아직 회복 중이므로, 대규모 전력 수요는 있을 수 없다. 이번 정전은 중국 동남부에 집중됐다. 중국이 전쟁 준비를 하고 있다면, 가능한 일이다. 군사 프로젝트는 전력을 많이 소모된다”고 했다.

한 상하이 지역 은퇴 교사는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한 이후 상하이에 전기가 끊긴 적이 없다”며 “정부가 하는 발표는 그다지 신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시스템을 설치해 응급 상황에 대비하려는 것 같다. 전시 상황에 대한 예행연습, 대비책 마련을 위한 조치일 것 같다”고 했다.

장쑤성 창저우의 한 시민도 “중국은 WTO에 가입한 이후 우리 지역에서 전기를 끊은 적이 없다”며 역시 갑작스러운 한파로 인한 전기 사용량 증가라는 당국 발표를 “곧이곧대로 믿지 않는다”고 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