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 ‘대화중단’ 선언한 중국…“경제보복 수단 소진”

연합뉴스
2021년 5월 8일
업데이트: 2021년 5월 8일

자국도 절실한 철광석은 보복 대상 못 삼아…60% 호주에 의존

중국이 최근 호주와 전략경제대화를 중단한다고 선언했지만 이는 중국이 더는 호주에 경제 보복을 가할 수단이 부족하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8일 호주와 전략경제대화 중단을 선언한 중국의 행보를 분석한 기사에서 “인내심이 옅어지자 중국은 호주에 경고 사격을 가했다”며 “중국은 호주를 벌줄 수 있는 경제 카드를 소진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고 전했다.

중국 푸단대의 국제관계학자인 쑹루정은 “전략경제대화 중단은 양국 간 갈등이 화해하기 어려운 지점에 닿았음을 뜻한다”며 “중국은 경제 카드를 거의 소진했기 때문에 향후에는 외교적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쑹루정은 호주 정부 관계자의 홍콩 입국 금지나 외교관 추방 등 극단적인 조치가 나올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중국과 호주의 관계는 2018년 호주가 화웨이의 5G 네트워크 참여를 금지했을 때부터 악화했으며 지난해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한 이후 끝없는 내리막길로 치닫고 있다.

이후 중국은 호주산 포도주, 목재, 바닷가재 등 수입을 공식적으로 제한하거나 비관세 장벽을 가동하는 방법으로 호주에 경제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집권 이후 중국은 거대한 자국 시장의 힘을 이용해 불편한 관계에 있는 상대방에 경제적 타격을 가해 굴복시키려는 경향을 강하게 보인다.

과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때는 한국에, 대만 독립 지향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집권 후에는 대만에 관광 금지 등 다양한 경제 보복을 가한 바 있다.

하지만 중국은 호주에 가장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철광석 수입 중단 카드는 아직 쓰지 않고 있다.

SCMP는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을 촉진하기 위한 인프라 지출의 핵심인 철광석은 양국 간 무역을 떠받치는 거의 유일한 (중국의) 수입품”이라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 소식통은 “양측 모두 이 카드를 쓰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기본적으로 서로의 목을 쥐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호주에서 철광석의 약 60%를 수입해 대체할 곳을 찾기 어렵다.

중국 정부는 지난 6일 일방적으로 ‘중국·호주 전략경제대화’의 무기한 중단을 선언했다.

당시 중국 호주가 냉전적 사고를 한다고 비난하면서도 대화 중단의 구체적인 사유를 밝히지는 않았다.

외교가에서는 호주 국방부가 국가 안보를 이유로 2015년 중국 기업에 99년간 빌려줬던 다윈항의 계약 재검토에 착수한 소식이 중국을 자극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