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에 잠겨 있던 이탈리아 12세기 마을, 수면 위로 공개된다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6월 11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11일

물에 잠겨 있던 이탈리아의 12세기 마을이 20여 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다.

지난 5일 미국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댐 공사로 물에 잠겼던 이탈리아 중북부 토스카나 주 루카 지방의 한 마을이 ‘부활’한다.

CNN 제공

토스카나주정부가 1946년 수력발전용 댐을 짓는 바람에 12세기 당시 사람들이 살았던 오래된 마을은 인공 호수에 속에 잠겨있어야 했다.

침수된 마을에는 돌로 지어진 집과 다리, 교회 등 중세 사람들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약 1000년 전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 가치도 높았지만 보존이 진행되진 못했다.

CNN 제공

하지만 최근 토스카나주정부는 1994년 이후 26년 만에 호수 안에서 잠자고 있는 마을을 관광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침수된 마을이 대중에 모습을 드러낸 일은 1958년과 1974년, 1983년, 1994년 이후 이번이 다섯 번째다.

주정부 측은 오랫동안 호수의 물을 강제로 빼고 물 속에 잠겨 있는 오래된 마을을 사람들에게 공개하기 위해 애써왔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픽사베이

실제로 해당 마을의 이전 시장은 이 마을을 재건하는 것이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주장을 펼쳤었다.

통째로 수장됐던 중세시대 마을이 공개되면 침체에 빠진 관광산업 부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