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세가 줄줄 샌다” 외교관 자녀 1명 한 학기 학비가 무려 ‘4천 만원’

이서현
2020년 10월 5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5일

해외에서 근무하는 외교관 자녀에게 지나치게 많은 학비가 지급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외교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7~2019년 재외공관 근무 외교관 1846명의 자녀 2840명에게 지원된 학비는 총 3963만 달러(463억원)에 달했다.

김영주 의원 | 연합뉴스

한 한기 기준으로 2만 달러 이상의 학비를 지원받은 공관은 일본 히로시마와 후쿠오카, 미국 휴스턴, 홍콩, 베트남 호찌민, 헝가리, 독일 함부르크, 필리핀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본 히로시마 총영사관 외교관의 중1 자녀에게는 지난해 한 학기 학비로 3만5277달러(4123만원)가 지원됐다.

이는 지난해 지원된 학비 중 가장 큰 규모다.

국민의 혈세가 외교관 자녀들의 학비로 지나치게 많이 빠져나가고 있다는 지적이다.

연합뉴스

여기에는 느슨한 학비 지원 규정이 한 몫했다.

유치원은 국제학교에 보내면 학비 지원 제한이 없었다.

초·중·고생은 외교부 장관의 사전 승인을 받으면 초과분의 65%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사실상 무제한 지원이 가능한 셈이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해부터 외교관 자녀에 대한 학비 지원 보조수당을 기존 월 600달러에서 700달러로 인상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해 1월 열린 시무식 신년사를 통해 “많은 직원이 재정적 부담을 느껴온 자녀 학비 보조수당을 17년 만에 소폭이나마 인상했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학기당 수천만원의 학비를 지원하는 것은 국민 상식에 반하는 것”이라며 “초과분에 대해서는 국가에서 지원할 수 없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