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 사회적 거리 두기 3주 연장…사적 모임 ‘6인’ 완화

이윤정
2022년 1월 14일
업데이트: 2022년 1월 14일

정부 “설 연휴 고향 방문, 가족·친지 만남 자제”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방역 협조 당부”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설 연휴를 포함해 2월 6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사적모임 제한 인원은 현행 4인에서 6인으로 완화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앞으로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 다만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 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 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1월 17일부터 2월 6일까지 설 연휴를 포함해 3주간 적용된다. 시설 영업시간 제한은 현행 조치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식당, 카페, 실내체육시설, 노래방, 목욕탕, 유흥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 학원, PC방, 키즈카페, 안마소 등은 오후 10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김부겸 총리는 설 연휴 기간 고향 방문, 가족·친지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달라고도 당부했다. 그는 “방역지표가 다소 호전되는 모습이지만 확진자가 더 이상 줄지 않고 있고, 전국적 이동과 접촉이 이루어지는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이다. 특히 지난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여러 나라에서 오미크론의 폭발적 확산세를 견디다 못해 의료체계가 붕괴 직전에 이르고 사회 필수기능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며 “우리는 어떤 경우라도 이런 상황까지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확대 방안도 언급했다. 김 총리는 “초과세수 등 가용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추경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신속히 준비해서 설 전까지 국회에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