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글로비스 차량 운반선 美 해상서 전도…韓선원 4명 구조작업 중

정경환 기자
2019년 9월 9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9일

차량을 운반하던 현대 글로비스의 화물선이 미국 남동부 해안에서 전도됐다.

지난 8일 새벽 1시 40분경(현지 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를 떠나 1.6km를 항해하던 ‘골든레이’호는 선체가 기울기 시작하더니 결국 전도되고 말았다.

사고 선박은 당시에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균형을 잃고 좌현으로 80도가량 선체가 기울었다.

배에 타고 있던 24명의 선원 가운데 20명이 미 해안경비대에 의해 구조됐으나 나머지 4명은 아직 배에 갇혀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외교부는 8일 미국 해상에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가 전도된 사고와 관련해 한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구조된 인원 중에는 한국인 6명과 미국인 도선사 1명, 필리핀인 13명으로 전해졌으며 배에 남아있는 4명은 모두 우리 국민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 해안경비대가 해상에서 기관실에 고립된 한국민 4명을 구조하기 위해 9일 밤 구조대원을 투입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시각으로 9일 오전 6시30분(한국시각 오후 7시30분) 구조대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안경비대는 이날 진행된 사고 브리핑을 통해 “구조된 선장과 기술자들과 함께 현재 배의 안정화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그러나 선체가 계속 기울고 있는 데다가 선내 화재로 내부 진입이 어려워 선원에 대한 구조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현재 외교부는 재외국민보호 대책본부를 구성해 대응에 나섰다. 외교부는 총영사관 담당 영사를 사고 현장에 급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美해상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 뉴욕 AP=연합뉴스

한편 2017년에 건조된 골든레이호에 어떤 결함이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과 함께 사고 해역의 수심이 불과 11m에 불과했다는 점이 사고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이 선박은 7만천 톤에 전장 200m, 폭 35m로 완성차를 6천 대 이상 실을 수 있으며 사고 당시에는 4천 대 가량의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차량이 실려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