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뼘 탁자 다리 못 넘어서 ‘아등바등’ 귀여움 만렙 찍은 아기 웰시코기

이서현
2019년 9월 19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19일

짧은 다리가 인상적인 웰시코기. 최근에는 특유의 큐트한 식빵엉덩이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실, 그 다리로 파닥 거리며 걸어다니는 것 자체가 귀염패치가 장착된 상태인 셈.

그나마 강아지 시절이 견생에서 다리 비율이 가장 길다. 자라면서 어째 다리만 늘어나지 않아 이런 환상적인(?) 비율을 자랑하게 된 것.

견생최고 다리 길이지만 그마저도 짧아 귀여움 만렙을 찍은 아기 웰시코기 쿠퍼의 동영상이 누리꾼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Instagram ‘cooper___the___corgi’

공개된 영상에는 공을 입에 문 쿠퍼가 한 뼘도 채 되지 않는 탁자 다리 사이에 긴 허리를 걸치고 오도 가도 못하고 있다.

앞선 마음만큼이나 머리는 이미 저만치 나간 상태. 식빵엉덩이를 턱에 걸친 쿠퍼는 뒷다리로 턱을 넘어보려 아등바등했다.

몇 번 시도하다 상황이 여의치 않자 코기는 물고 있던 공을 바닥에 내렸다.

Instagram ‘cooper___the___corgi’

잠시 공을 이리저리 굴리며 가지고 놀던 쿠퍼는 문득 생각이 났는지 뒤를 돌아봤다.

정확히 자신을 찍고 있을 집사를 보며 이제 좀 도와 달라는 듯 혹은 조금 민망한 듯.

무심히 고개를 돌린 쿠퍼는 다시 부지런히 몸을 움직였다.

한쪽 다리를 올려보기도 하고 나름 꾀를 내서 두 다리를 동시에 점프하며 넘기를 시도했다.

Instagram ‘cooper___the___corgi’

모두 실패한 쿠퍼는 어찌어찌 한쪽 뒷다리만 턱을 넘는 데 성공했다.

그 순간 또 공이 생각난 듯 엉덩이 밑으로 들어간 공을 물려다 넘어간 뒷다리만 ‘앙’ 물었다.

쿠퍼의 치명적인 뒤태와 무심히 돌아보는 아련한 눈빛에 랜선 집사들도 “정말 치명적이다” “애깅이 폴짝을 못해 ㅎㅎ” “애기 표정봐”라며 심장을 부여잡았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tbt 👶🏽One of his cutest moment 😊(long ver)

A post shared by Cooper🐾 (@cooper___the___corgi) on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