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고속도로서 ‘광란의 질주’ 벌인 만취운전자, 경찰은 ‘실탄’ 쏴서 붙잡았다

이현주
2020년 11월 4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4일

만취 상태로 차를 몰고 고속도로를 달리며 경찰과 추격전까지 벌인 40대 남성이 붙잡혔다.

1시간 넘도록 음주운전 차량을 뒤쫓던 경찰은 결국 실탄을 쏴 차를 멈춰 세웠다.

SBS

2일 전북 남원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A(40)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 30분께 술에 취한 상태에서 전남 광양에서 남원까지 90여km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SBS

A씨는 신고를 받고 정차를 요구한 경찰의 경고 방송에 응하지 않고 그대로 차를 몰아 도주했다.

추격전은 1시간 넘게 이어졌다.

A씨 차량은 고속도로를 빠져나와 전북 남원 시내까지 들어왔다.

SBS

결국 경찰은 A씨 차량 타이어에 공포탄과 실탄 등 4발을 쏴 질주를 멈춰 세웠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다가오던 순찰차를 들이받은 뒤, 다시 도주하려 했다.

그러나 진로를 가로막은 경찰에 붙잡혔다.

SBS

조사 결과 A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2 이상으로 면허 취소 수치(0.08%)를 훌쩍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A씨는 운전면허증도 없었다.

SBS

A씨는 고속도로에 오르기 이전에도 술을 마신 상태에서 순천 시내 등을 운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본 다른 운전자들은 “(트럭이) 지그재그로 가고 있다”며 경찰에 4건의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