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교장관 회담…“北 미사일 규탄·대화 촉구” 공동성명

이윤정
2022년 02월 13일 오후 4:51 업데이트: 2022년 02월 13일 오후 4:51

한미·한일·한미일 연쇄회담 후 공동성명 발표
올해 북한 7차례 무력도발 이후 3국 첫 대면 회담

한일 전격 회동…정의용 “사도 광산 항의”

한미일 외교장관들이 만나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고 글로벌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3국이 공조하기로 하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 토니 블링컨(Antony J. Blinken)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은 2월 12일 오후(현지 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 있는 아시아·태평양 안보연구소(APCSS)에서 만나 회담을 한 뒤 공동성명을 내고 올해 들어 계속된 북한의 무력 도발을 규탄하며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3국 장관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이러한 행동들이 불안정을 야기하고 있는 점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사회가 북한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것”과 “북한이 불법적인 활동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올 것”을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한미일이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의도를 보유하고 있지 않음은 물론 전제 조건 없이 북한과 만나는 데 대해 지속해서 열린 입장”이라고 강조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3자 간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3국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해 9월 22일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렸던 회담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올해 들어 북한이 7차례 미사일을 발사하며 잇달아 무력시위를 벌인 후 3국 외교장관들이 대면 회의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이날 하야시 일본 외무상과 별도로 회동한 뒤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도 만나 한반도 및 동북아 현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

정의용 외교부 장관(좌)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우) | 외교부 제공

하야시 외무상이 지난해 11월 취임한 이후 정식으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두 장관은 지난해 12월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 장관 회의를 계기로 만난 적은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과 별도 회동한 자리에서 일본이 사도(佐渡)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과 함께 항의의 뜻을 재차 전달했다. 정 장관은 지난 2월 3일 하야시 외무상과의 첫 통화에서도 사도 광산에 대해 항의의 뜻을 표한 바 있다.

정의용 장관은 “2015년 ‘일본 근대산업시설’ 등재와 관련해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부터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일본은 2015년 하시마섬(端島·군함도)을 포함한 일본 근대산업시설 등재 시 조선인 강제노역 사실을 알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았다.

아울러 정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조속한 시일 내에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의 특정 산업을 겨냥해 취해진 일본의 해당 조치가 현재 한미일 간의 세계 공급망 안정 강화 협의와도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정 장관은 “한·일 양국은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 올바른 역사 인식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을 위한 근간”이라며 “이러한 역사 인식은 과거 한일 간 대표적 회담·성명·선언에서도 공유돼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에 대한 우리 정부 입장을 다시 설명하면서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을 찾기 위해 외교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날 한일 외교 수장의 첫 대면 회동이 성사되면서 얼어붙은 한일관계에도 대화의 모멘텀이 만들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좌), 정의용 외교부 장관(우)  | 외교부 제공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 장관은 최근 북한 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표명하며 한반도 상황의 추가적인 악화 방지, 북한과의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의용 장관은 “그간 한미가 완벽히 조율된 대북 전략을 바탕으로 공조해 왔다”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한미 양국이 한반도의 완전한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미 장관은 역내 및 세계 평화·안보·번영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이 포괄적·호혜적 동맹으로 지속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미국 정부가 전날(11일) ‘인도·태평양 전략’을 발표해 역내 관여 의지를 재확인한 것을 언급하며 “블링컨 장관이 호주와 피지를 방문한 데 이어 호놀룰루에서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한 것은 미국의 굳건한 한미동맹 중시와 강력한 역내 관여 의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평했다.

외교부는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서도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존 및 독립에 대한 확고한 지지 입장을 표명했으며 미얀마, 이란 등 다른 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양국 장관은 한미동맹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중미, 태평양 도서국 등 광범위한 지역으로 협력의 지평을 지속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하고 코로나19 대응·기후변화·공급망 등 글로벌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함께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