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인 내일(9일), 기온 뚝 떨어져 올해 첫 얼음 얼고 전국에 칼바람 분다

윤승화 기자
2019년 10월 8일 업데이트: 2019년 10월 8일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가을 한파’가 찾아오겠다.

지난 7일 기상청은 “7일 전국에 비가 쏟아지면서 비가 그치고 난 뒤 화요일인 8일 최저기온은 9도, 9일 최저기온은 영하 3도까지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7일에 비가 내린 뒤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여기에 8일과 한글날 연휴인 9일은 우리나라 쪽으로 다가오는 차가운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날씨는 대체로 맑겠지만 기온은 쌀쌀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특히 내일인 9일은 한글날로 공휴일이다.

이날에 올해 첫 영하권을 기록하며 가을 한파가 찾아온다는 전망이다. 또 곳에 따라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예보된 9일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은 8도로 올가을 최저 기온이다. 그 밖에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경북 내륙의 지역의 아침 최저 기온도 0도 안팎을 기록하겠다. 대관령 등 강원 산지의 경우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비를 마지막으로 선선했던 가을 날씨가 저물고 앞으로 더욱더 추워질 일만 남았다.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가 예상되는 만큼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하겠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