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협력한 아프간 가족 380여명, 26일 한국 온다

윤승화
2021년 8월 25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26일

아프간 380여 명이 한국에 온다.

25일 외교부는 “그간 아프가니스탄에서 한국 정부의 활동을 지원해온 현지인 관계자와 그 직계가족 380여 명이 군 수송기를 이용해 26일 중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380여 명 중에는 어린이 100여 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가니스탄 한국 협력자들은 최소 1~3년, 길게는 10년 가까이 주 아프간 한국대사관, 한국 훈련원, 한국 병원 등에서 근무하며 정보를 제공한 전문 인력들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들은 난민이 아니라 특별공로자 자격으로 국내에 들어온다.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하면서 이전 정부 아래에서 국제사회와 협력한 아프간인들의 안전 우려가 제기된 바.

전 세계에서 협력자 수송 작전이 진행 중인 가운데, 한국 정부도 신변을 위협받는 한국 협력자들을 보호해야 할 국제적인 의무가 있다고 판단한 것.

특별공로자들이 한국에 도착하면 충북 진천에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머물 예정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