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피로 물들였다” 중공군 영웅담 영화 국내 수입 허가

이서현
2021년 9월 9일
업데이트: 2021년 9월 9일

중국과 북한 입장에서 한국전쟁을 바라본 중국 영화 ‘1953 금성 대전투’가 상영 허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6일 영상물등급위원회에 따르면 영화는 지난달 30일 심의를 거쳐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부여받았다.

중국 배우 오경·장역 등이 주연을 맡고, 한화 약 1000억 원을 들여 만든 영화로 중국에서는 작년 10월 개봉했다.

영화 ‘1953 금성 대전투’ 스틸컷

국내 등급 분류 신청 주체는 (주)위즈덤필름이라는 회사이며 작년에 설립됐다.

영화는 영화 관람이 아닌 비디오용으로 심의를 마쳤고, VOD 서비스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

네이버·다음 등 포털 사이트는 이달 16일부터 볼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포털 사이트에는 영화와 관련해 ‘6·25 전쟁 끝 무렵인 1953년 여름, 40만 명이 넘는 미군과 중공군이 금강산 금성 돌출부를 두고 최후의 전투를 준비한다’라고 짤막하게만 나와 있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개봉 당시 “미군의 무자비한 폭격과 함께 북진 야욕에 불타는 한국군의 대규모 공세가 시작된다. 인민군 공병대는 결사 항전을 준비했다. 금강천을 한국군 사단의 피로 물들인 인민군 최후의 전투”라며 홍보했다.

유튜브 캡처

이처럼 영화는 국군을 돕기 위해 출격한 미군기를 ‘죽음의 폭격기’로 묘사하고 북한을 도운 중국군을 영웅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미국 폭격기의 공습에 맞닥뜨린 중공군이 다리가 파괴되자 몸으로 다리를 쌓아 강을 건너는 데 성공한다는 이야기를 희생에 빗대어 표현한다.

6·25 전쟁을 ‘항미원조’ 전쟁으로 규정한 중국 정부는 최근 이와 관련된 여러 영상물을 제작 중인데 해당 영화도 그중 하나인 것.

영화 ‘1953 금성 대전투’ 스틸컷

금성전투는 6·25전쟁 막바지이던 1953년 7월 강원도 철원 일대에서 치러졌다.

당시 휴전을 앞두고 중공군은 막바지 총공세를 벌였고, 대한민국의 패전으로 끝났다.

국군은 전사자 1701명, 부상자 7548명, 포로 혹은 실종자 4136명이 발생했고, 영토 200㎢를 북한에 넘겨줬다.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뼈아픈 역사다.

온라인상에서는 해당 영화가 배급된다는 소식에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이런 걸 왜 수입하냐” “전형적인 중국 선전용 영화를 배급하는 게 어이없다” “일본 우익영화 수입해오는 거랑 다를 게 뭐냐” “한국말로 번역 배급하는 게 상식적으로 가능한가”라며 반발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