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루머’ 이신영 “가담한 적 없지만 상처받은 분들께 죄송”

연합뉴스
2020년 2월 4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4일

“허위 사실 유포엔 법적 대응”

이신영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연합뉴스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잘생긴 북한 5중대 하사 박광범으로 시청자 눈도장을 찍은 배우 이신영이 온라인에서 불거진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가담한 적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는 4일 “가족과 친구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익명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과 관련된 일에는 가담한 적이 없었다”면서도 “중학생 시절, 분별력 없는 말과 행동에 의해 상처받은 분들이 계신다면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 배우의 철 없던 시절 행동으로 현재 추운 현장에서 열심히 작품을 만들고 있는 선배님과 스태프께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소속사는 악의적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엔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이신영 측은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신영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중학생 시절 지역에서 유명한 ‘일진’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피해자에게 심한 모멸감을 주는 가혹 행위를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