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당했다”고 주장한 누리꾼을 오히려 보듬어준 ‘대인배’ 현아

이현주
2021년 2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6일

현아도 연예게를 휩쓴 ‘학폭’ 논란의 반란을 피해가지 못했다.

한 누리꾼이 현아를 가해자로 지목하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

이에 현아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의연하게 대처했다.

현아 인스타그램

현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데뷔하고 과분한 사랑을 받은 지 벌써 14년”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가끔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한지라 화가 나다가도 그저 제가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 넘겨야지, 관심이겠거니 아니면 이해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현아는 논란이 된 학창 시절을 언급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8살부터 아역 보조출연을 시작으로 12살부터 소속사 연습생으로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너무도 아쉬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교 끝나고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다.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각종 의혹이나 루머에 시달릴 때마다 곁을 지켜준 팬들이 상처받기를 원치 않는다고도 전했다.

글의 요지는 ‘학교 폭력은 전혀 없었다’는 것.

현아 인스타그램

현아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오히려 학폭을 폭로한 누리꾼의 행복을 기원했다.

배구계에서 시작된 학폭 논란이 연예계로 확대되며 폭로 글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는 상황.

현아 인스타그램

앞서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증거는 다 사라졌지만 아직도 기억난다”며 초등학교 5학년 당시 현아에게 뺨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현아는 학폭 논란에 대해 소속사보다 먼저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당당한 모습과 소신 있는 발언으로 학폭 의혹을 깔끔하게 잠재웠다.

현재 학폭 폭로글은 삭제된 상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