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도서관이 문 닫자 ‘방역 사각지대’ 스터디 카페로 몰리는 고3 수험생들

이현주
2020년 8월 28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28일

올해 수능이 100일도 채 안남았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하는 수험생들이 ‘스터디카페’를 찾고 있다.

‘스터디카페’는 학업 공간이나 고급 독서실을 대체해 새롭게 만들어진 카페형 공부 장소다.

YTN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대형 학원이나 도서관 등이 문을 닫자 다수 수험생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수험생들은 공공도서관 이용이 불가능해지면서 그 대안으로 ‘스터디카페’를 이용하고 있다.

감염 위험에도 공부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는 게 이들의 설명.

YTN

그렇다면 ‘스터디카페’의 방역 수칙은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걸까?

YTN의 26일 보도에 의하면 서울 노량진동의 한 스터디 카페는 60석 넘는 좌석이 꽉 차 있었다.

거리 두기는 물론이고 ‘마스크 착용’ 원칙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다른 스터디 카페도 마찬가지였다.

YTN

대부분 관리하는 직원을 따로 두기 않기 때문에 발열 검사 과정이 무용지물이었다.

실제로 출입명부에 체온을 기록한 사람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 정도였다.

결국 지자체들은 ‘스터디카페’에서의 방역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점검에 나섰다.

YTN

무인 운영 탓에 단속과 계도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한다.

입시 전문가는 코로나19 예방 수칙이 곧 수능 대비 전략이라고 입을 모았다.

혹시 모를 감염 사태를 반드시 막아야 하기 때문이다.

YTN

또 올해 수험생들은 수능 볼 때 마스크를 쓰고 시험을 봐야 한다.

이에 시험에 미리 적응한다고 생각하며 장소에 상관없이 공부할 때 마스크를 쓰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한편,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은 오는 12월 3일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