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대상 신앙 조사하는 中.. 종교 두려워서?

차이나뉴스팀
2021년 2월 17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17일

*기사 하단에 영상 있습니다.

중국 한 도시의 공산당 당국이 학생들에게 종교 신앙을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최근 미국으로 이주한 한 중국 학부모가 NTD 자매지인 에포크타임스와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로스앤젤레스로 이민온 중국 이민자 옌타오는 자신의 딸이 중국 초등학교에 다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인 위챗의 채팅 그룹으로부터 알림을 받았는데요. 딸이 다니던 학교의 부모님 모임이었습니다.

교장 선생님이 보낸 메시지에는 모든 학교가 시 공산당위원회 교육국의 요청으로 학생들의 신앙에 대한 통계를 조사해야 한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그는 종교 신앙을 가진 학생은 즉시 교사에게 연락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옌씨는 이 정보가 중공 정권의 대규모 종교 박해에 사용될까봐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공산주의 유물론 사상을 가르치며 “모든 종교는 무지한 사람을 속이는 미신이기 때문에, 종교를 믿는 사람은 자유를 잃게 된다”라고 말합니다.

옌씨는 미국으로 이주하기 전에는 종교 신앙이 없었지만, 로스앤젤레스로 이민온 후 다양한 교회 활동에 초대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교회 활동을 통해 공동체의 일원이라는 성취감을 느꼈으며, 사람들이 서로 믿고 돕는 모습을 보았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종교 데이터 요청에 대해, 옌씨는 중국 공산당은 종교 신자와 자유를 추구하는 사람들에 의해 정권이 무너질까 두려워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