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단체 “교육부, 고3 백신 접종 추진…부작용 발생” 규탄

2021년 8월 28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30일

“교육부, 백신 부작용 경고한 전문가들 의견 무시”
“교육부 확인 중증 이상 반응 54건…질병청, 30건으로 집계”

학부모 단체가 고3 학생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 백신 집단 접종과 관련해 교육부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학생학부모 인권보호연대(학인연)’는 28일 서울 중구 대한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가 학생·학부모에게 코로나 백신 부작용의 위험성, 백신 접종의 장단점 등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의료적 고지 의무를 소홀히 해 학생들에게 심각한 백신 부작용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 백신 안전성 확보를 위한 의료인연합’에서 여러 번 발표한 고3 백신 중지 성명을 무시하고 단기간에 무리하게 집단 접종을 추진해 중증 장애 학생이 발생했다”며 이에 대해 책임지고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질병청과 교육부가 공개한 백신 부작용 발생 건수에도 강한 의구심을 나타냈다.

신민향 학인연 대표는 “지난 7일 질병청 보도 자료에 의하면 고3 이상 반응 신고 건수가 1100건이 넘는 가운데 중증 이상 반응 신고 현황은 30건으로 집계돼 있었다”며 “교육부에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한 결과 접종 시작 2주 만인 7월 31일 기준으로 중증 이상 반응은 54건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의 정확한 상황을 알려주지 않아 교육부와 질병청에 정보공개를 청구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접종 과정에서도 자율접종이라면서 교육부에서 법적 근거도 없는 ‘접종 동의서’를 받았다”며 “백신 부작용 관련한 법적 책임을 피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일선 학교에서 동의서를 받는 과정에서도 집단 접종에 대한 강압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접종 미동의 시 개별적으로 학부모에게 전화를 걸어 강요하는 사례가 있었다는 것이다.

또한 “동의서에 부모 서명이 아닌 학생 서명으로 대체되는 경우도 있었고 교실에서 일괄적으로 동의서를 나눠주고 그 자리에서 작성해 제출하는 사례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교육부에서는 적극적으로 이를 파악하거나 즉각 시정 조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사료된다”고 말했다.

학인연은 “지난달 ‘고3 학생 대상 코로나 백신 접종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과 질병관리청이 소송을 지연하는 사이 접종이 강행, 완료됐다”며 “더 낮은 연령층으로 접종이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고3 학부모이기도 한 신 대표는 “식약처가 18세 접종을 승인하고 질병관리청이 총괄하며 교육부가 추진하면서 교육감·시장·도지사들이 한목소리로 고3 접종을 독려했다”며 “우리 아이들의 건강과 생명, 백신의 부작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지켜보던 한 시민(인천 거주·61)은 “코로나 백신 개발한 지 1년도 안 됐다”며 “전 국민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하는 건가”라고 물었다.

한편, 교육부에 여러 번 통화를 시도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