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별따기’ 여름방학 아르바이트 경쟁률에 근심 가득한 대학생들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7월 15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15일

여름방학 아르바이트 경쟁률이 평균 14대 1로 치솟으면서 대학생들에게 초비상이 걸렸다.

방학을 이용해 학비와 용돈 마련은 물론 직무경험을 쌓으려던 계획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연합뉴스TV

13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은 대학생 74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올 여름 아르바이트 계획에 대한 질문에서 74.7%가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10명 중 9명은 ‘여름방학 알바 구직이 어려워졌다’라고 응답했다.

연합뉴스TV

실제로 코로나19 이후 알바 지원 경험이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본인이 지원한 부문에서의 지원률 질문 결과 무련 13.6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것으로 답했다.

이렇듯 약 14대 1의 경쟁률을 통과해야 알바를 구할 수 있게 됐다.

이들은 알바 구하기가 어려운 이유에 대해 ‘코로나 전과 비교해 알바 자리가 없어서(55.0%)’를 가장 먼저 꼽았다.

연합뉴스TV

코로나19 이후 아르바이트에 합격한 비율도 45.3%에 그쳤다.

이처럼 코로나19로 인해 아르바이트 시장이 큰 타격을 입었다.

이에 알바를 구하지 못한 대학생들의 근심은 날로 커지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