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로또가 떨어졌다” 큰 별똥별 떨어지자 운석 찾으러 나선 사람들

이현주
2020년 9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9월 24일

“운석 찾으러 갑시다. 찾으면 로또.”

23일 새벽 국내에 별똥별로 추정되는 큰 물체가 떨어졌다는 목격담이 잇따랐다.

이와 함께 SNS에 덩달아 운석을 찾겠다는 수많은 글이 게시됐다.

YTN

한국천문연구원은 과학적으로 이날 새벽에 목격된 밝은 물체는 ‘화구’라고 밝혔다.

화구는 크고 밝은 유성(별똥별)을 말한다.

이날 전국 각지에서 ‘달 만한’ 별똥별을 관측했다는 목격담이 이어졌다.

MBC

시민들은 밤에 운동하다가 휴대전화로 찍은 사진이나 차를 타고 가다 블랙박스에 찍힌 별똥별 영상을 올렸다.

일부는 당장 찾으러 가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SNS에는 ‘운석 주으러 나왔다’, ‘주식으로 돈 따는 것보다 운석 줍는 게 빠를 것’ 등 게시글들이 올라왔다.

운석은 ‘하늘의 로또’라고 불릴 정도로 가격이 비싸다.

MBC

운석을 전문적으로 찾는 ‘사냥꾼’까지 있을 정도다.

하지만 운석을 찾을 확률 역시 로또만큼 낮다.

앞서 2014년 3월 경남 진주에서 운석이 발견된 바 있다.

당시 운석의 가치가 최소 50억원이라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진주 운석/뉴스1

이후 몇 년 동안 국내에서 운석을 봤다는 신고가 수천여건 들어왔다.

그러나 진주에서 발견된 운석 이후 단 한 건도 운석으로 판명된 것은 없다.

전문가에 따르면, 연간 우주에서 날아오는 먼지와 운석 등 시료의 양이 수만t에 이른다.

MBC

대부분 석질 운석은 속도가 엄청나게 빠르고 공기 마찰에 깎여나가기 때문에 제 형태를 그대로 유지할 수 없다.

지구보다 훨씬 더 안정된 공간인 우주에서 온 암석은 지구에 유입되는 순간부터 급격한 풍화작용을 겪을 수밖에 없다.

게다가 대부분 운석은 산이나 바다에 떨어질 확률이 높아 찾기 어렵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