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거장 지메르만이 내한 공연 중 연주가 끝나자 급히 ‘조율사’를 찾은 이유

이서현
2021년 2월 5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5일

2003년, 폴란드 출신 피아니스트 크리스티안 지메르만이 공연을 위해 처음 방한했다.

그는 ‘피아니스트들의 피아니스트’로 불릴 만큼 현존하는 세계 최정상의 피아니스트 중 한 명으로 꼽힌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무결점에 가까운 연주를 선보이지만, 까다롭고 예민한 성격으로도 유명하다.

특히 콘서트홀 소음과 피아노 음향에 극도로 예민해 자신의 피아노를 분해해 전 세계 공연장으로 직접 실어 나른다.

첫 내한 공연 당시, 그의 피아노를 조율한 이가 예술의 전당 전속 조율사 이종율 선생이었다.

이 선생은 조율을 하고 나서도 제발 아무 일 없이 공연이 끝나기만을 노심초사하며 기다렸다.

그런데 마지막 곡이 끝나고 박수 소리가 들려 안심하려던 차에 누군가 뛰어왔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 선생님 빨리 오세요. 연주자가 찾아요.”

이 선생은 ‘조율을 잘 못 해서 뭐가 불편했을까’라는 염려를 안고 부르는 곳으로 갔다.

공연장 밖에 서 있던 지메르만은 이 선생을 보자 덥석 손을 잡고 고맙다는 인사를 했다.

지메르만은 박수가 끊이지 않는 무대로 돌아가 객석의 박수를 멈추고 이렇게 말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미스터 리에게 감사한다. 완벽한 조율로 최상의 피아노를 만들었다.”

항상 무대 뒤에 있던 이 선생이 처음으로 관중에게 주목받은 사건이었다.

대한민국 피아노 조율 명장 1호인 이종열 선생(83)은 지난 1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당시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 선생은 무대에서 주목받는 연주자의 연주를 위해 조율사도 무대 뒤에서 엄청난 시간을 투자하고 땀방울을 흘린다고 말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걸 알아주는 이가 많지는 않다. 이 선생은 “그걸 자꾸 바라면 슬퍼서 못한다. 안 바란다. 나는 어디까지나 서비스맨이니까”라며 “내가 조율한 피아노가 곡을 열심히 잘 연주하면 그걸로 만족한다”라며 웃었다.

그런데, 유일한 예외가 지메르만이었다고. 그때 이 선생은 “살 만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이날 방송을 통해 이 선생은 일의 어려움과 다른 거장과 있었던 일화도 털어놨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피아노에 있는 줄은 대략 220~230개. 줄 하나를 조율하면 사격선수가 과녁을 조준할 때 숨을 참는 것처럼 온 신경이 곤두선단다.

또 까다로운 연주자들을 많이 상대하는 어려움 때문에 사무실에는 마음을 다스리는 글귀를 많이 걸어놓는다고 털어놨다.

미국 뉴에이지의 거장 조지 윈스턴의 일화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90년대 첫 내한공연 당시 조지 윈스턴은 조율사 앞으로 4장의 팩스를 보냈다. 그곳에는 피아노 건반 하나하나마다 조율할 때의 조건이 적혀 있었다.

이 선생은 읽다 보니 머리가 아파서 덮어버리고 본인의 방식대로 조율했다.

그런데도 피아노 상태를 점검해 본 조지 윈스턴은 이 선생의 손을 잡고서 “원더풀 피아노”라며 극찬했다고 한다.

예술의 전당 영재 아카데미 출신인 조성진은 한 인터뷰에서 “선생님이 조율해주시면 피아노 음에서 나는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65년 동안 조율 일을 하며 세계 거장들에게 인정받는 위치에 있지만, 이 선생은 본인의 실력이 작년보다 올해에 더 발전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본인이 주인공인 영화를 만든다면 어떤 제목을 붙이고 싶냐는 질문에도 “이제 겨우 쓸 만한데 80이네”라며 재치있게 답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 선생이 생각하는 조율이란 이랬다.

“조율은 타협이다. 도 음 하나를 결정하려면 위쪽 4도에 물어보고 5도에도 물어보고, 옥타브에도 물어봐야 한다. 내가 여기에 서도 되는가. 다 오케이 그러면 그 음이 그 자리에 서는 거다. 이게 조금만 어긋나면 화음이 안 맞는다. “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