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서 3주째 “백신 여권 반대” 대규모 시위

2021년 8월 1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1일

프랑스에서 백신 접종 등을 증빙하는 ‘보건 증명서'(passe sanitaire) 도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3주째 벌어졌다.

31일(현지시간) AP·dpa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파리에서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이른바 ‘백신 여권’에 반대하는 시위가 네 군데서 개최됐다.

수천 명이 “자유”를 외치며 행진하다가 경찰과 충돌했다. 경찰은 시위대 진압을 위해 최루가스를 발포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전국 150개 이상 도시에서 약 15만 명이 시위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경력 약 3천 명을 파리 주요 지역에 미리 배치했다.

프랑스에서는 이미 지난 21일부터 영화관, 박물관, 헬스장 등 50명 이상이 모이는 문화·여가 시설을 이용할 때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보건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48시간 전에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이거나, 과거 코로나19에 걸려 항체가 형성됐다는 인증서로 대체할 수도 있다.

이에 더해 8월 9일부터는 카페나 기차 등 이용 시에도 보건 증명서를 지참해야 한다.

다중이용시설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하는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고 헌법재판소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