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러·중, 시리아 인도지원 거부권’ 맹비난

박은주
2019년 12월 22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2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러시아와 중국의 시리아 인도지원 거부권 행사로 수백만 명의 시리아 민간인에게 전달되는 국가 간 원조가 차단되자 맹비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을 통해 하루 전날 결정된 러시아와 중국의 거부권 행사는 부끄러운 일이라며 “이 결의안은 최소한 400만 명의 시리아인 생명을 구하는 원조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벨기에·쿠웨이트 3국의 주도로 1년간 터키의 2곳과 이라크 1곳을 통해 시리아에 지원하는 결의안이 제출됐다. 그러나 러시아는 6개월 동안 터키의 2곳을 통한 지원을 고집하며 거부권을 행사했고, 중국도 러시아에 동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양국이 시리아 아사드 정권 및 러시아 군사권 보호와 지원만을 선호했다”며 “한겨울 무고한 수백만 민간인의 생명을 불안정한 상태에 놓이게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이 결의안에 반대표를 던져 정치적 의사표명을 분명히 한 러시아와 중국에 “당신들은 손에 피를 묻혔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와 시리아 아사드 정권의 친밀한 관계는 40여 년간 지속됐다. 러시아는 1971년부터 지중해진출을 위해 시리아 타르투스 항구를 해군기지로 사용해 왔고, 시리아는 러시아에 무기를 수출하며 양국 간 긴밀한 군사적·경제적 관계가 이어졌다.

2011년 시리아 내전이 시작된 이래로 시리아와 관련한 안보리 투표에서 지난 20일 러시아는 14번째로, 중국은 8번째로 거부권을 행사해 왔다.

러시아와 중국을 제외한 나머지 13개 안보리 이사국은 찬성표를 던졌다. 안보리에서 결의안이 채택되려면 미국·영국·프랑스·중국·러시아 등 5개 안보리 상임 이사국의 거부권 없이 9개국이 찬성해야 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러시아와 중국의 거부권 행사는 “시리아 (아사드) 정권이 자국민에 대한 인도주의적 접근을 방해하는 것을 두 정부가 외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하며, 그 결과 유엔이 인도적 지원을 할 수 있는 대체 방안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시리아 정권이 시리아 국민과의 전쟁을 중단할 때까지 수백만 명의 시리아인을 먹여 살릴 실질적 대안이 없다”고 우려하며, “미국은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굶주린 사람·난민·고아가 된 이들이 어디에 있든 생존을 위해 필요로 하는 인도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유엔과 시리아 지원단체들은 2014년부터 매년 안보리 승인을 받아 터키, 이라크, 요르단의 4곳에서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건너갔다. 러시아와 타협하기 위해 요르단 루트를 삭제하고 결의안을 마련했으나, 설득하지 못했다.

기존 4곳의 국경 루트 결의안은 다음 달 10일까지만 유효하다. 일부 외교관들은 시리아 인도지원이 이제 어려울 수 있다고 인정했지만, 안보리는 기한 내에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시도할 수 있다.

한편, 시리아 내전은 2011년 3월, 당시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에서 일어난 민주화 시위의 영향을 받아 시리아 국민들이 장기간 독재와 세습으로 억압 정치를 펴온 아사드 정권에 맞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시작됐다.

하지만 알아사드 대통령은 퇴진을 거부하고 시위대를 난폭하게 진압해 국민들의 분노를 키워 내전으로 이어졌으며, 여러 국가와 무장단체가 끼어들면서 국제적 분쟁으로 확대돼 시리아내전이 장기전으로 치달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