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中, 공산당 통치하에 고립…미래는 美 아닌 시진핑 선택에 달렸다”

양이정
2020년 7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3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홍콩의 미래는 시진핑 공산당 총서기의 결정에 달렸다고 말했다.

이날 미국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는 ‘미국이 홍콩을 잃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이 등장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잃었다’는 것은 자유를 잃었다는 뜻이다. 홍콩을 잃어버릴지 여부는 전적으로 시진핑 총서기의 결정에 달렸다”고 답했다.

이어 ‘미 행정부가 어디까지 갈 수 있나’‘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가’‘홍콩 상황을 이전으로 되돌릴 의향이 있는가’ 등의 질문도 등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같은 물음에 명확하게 답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항상 상황들은 되돌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지난 48시간 동안 중국 정부의 조치를 보면 적어도 이전으로 되돌릴 생각이 없음을 보여준다”고 답했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다시 언급하겠다. 대통령은 홍콩이 중국 본토와 똑같이 취급될 것이란 사실을 확실히 하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현재 중국은 공산당 통치하에서 모든 측면이 세계와 동떨어져 있다”며 “미국이 해야 할 일도 많지만, 결국 시진핑 총서기가 ‘중국이 세계와 더 가까워지길 원하는지’ 결정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홍콩보안법이 시행되자 미국은 홍콩 자치권을 침해한 중국 관료들을 제재하는 내용을 담은 ‘홍콩자치법’을 빠르게 준비하고 있다.

홍콩자치법안은 공화당의 팻 투미, 민주당의 크리스 반 홀렌 상원의원이 발의해, 현재 상원·하원에서 모두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법안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치면 발효된다.

홍콩자치법안에는 홍콩 자치권 침해에 관여한 중국이나 홍콩 당국자, 관계기관의 자산을 동결하고 비자 발급을 정지하는 등 제재에 나설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담겼다.

또 이들과 관계가 있는 금융기관은 미국의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이 금지된다. 운용에 따라 중국 금융기관에 대한 광범위한 금융제재도 할 수 있다.

폼페이오 장관도 홍콩자치법과 관련된 정례 브리핑에서 “의무 조항이 있다면 이행할 것”이라며 “미 국무부는 항상 법을 준수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달 열린 하와이 회담에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대면 협상 도중 “중국 정부가 좋은 집사가 되어 다자간 의무를 준수하는 국제적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