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요즘, 차 안에 ‘손 소독제’ 두고 다니면 불날 수 있다

이현주
2020년 8월 21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21일

내 차 안에 ‘폭탄’을 싣고 다닌다?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자동차 내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는 여름철에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SBS

밀폐된 자동차 안은 계속해서 복사열을 받기 때문에 내부 에너지가 증가해 실외 온도보다 훨씬 높은 온도까지 올라간다.

이때 불에 잘 붙는 물질을 포함하고 있는 물건들이 온도가 높아지게 되면 폭발의 위험이 커지게 된다.

대부분의 손 소독제 주 성분은 에탄올이다.

SBS

에탄올은 휘발성이 강해 뜨거워진 차량 내부에서 가연성 증기를 확산할 수 있다.

이때 라이터 불꽃 등의 점화에너지가 가해지면 화재가 발생한다.

또 여름철 복사열로 온도가 높아진 차 안에서는 에탄올의 증기압이 높아져 플라시특 소독제 용기가 터질 수 있다.

SBS

이때 내용물이 눈에 들어가면 각막이 화상을 입을 수도 있다.

이로 인해 손 소독제는 차 안에 보관하지 말고, 손에 바른 소독제는 충분히 말리고 나서 화기를 사용해야 한다.

손 소독제 용기 뚜껑은 항상 철저히 닫아서 내용물이 흘러나오지 않게 해야 한다.

뉴스1

한편,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다.

습도 때문에 체감온도가 35도 안팎으로 더운 곳이 많다.

이처럼 무더운 날씨에는 차 안에 무심코 두고 내린 물건이 폭탄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곧바로 치우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지 않을까?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