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언 가해자를 ‘존중’해 주는 피해 배달 노동자의 인성에 쏟아진 찬사

이현주
2021년 2월 5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6일

서울 동작구의 한 영어학원 직원이 배달원에게 폭언을 퍼부은 음성 파일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사건의 피해 배달원은 가해자 측의 진심 어린 사과를 원했다.

그러면서 학원에는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KBS

이 배달원은 자신의 입장을 밝히며 가해자에게 ‘가해자님’이라고 표현했다.

이를 두고 많은 누리꾼들은 “가해자까지 존중했다”며 감탄했다.

“못 배워서 배달하는 거다”라는 가해자의 막말과는 달리 ‘잘 배운 인성 갑 배달 노동자’라는 찬사도 이어졌다.

KBS

논란의 사건은 지난 2일 자신을 배달대행 업체 사장이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의 온라인 커뮤니티 글로 시작됐다.

글쓴이는 “소속 배달원 중 한 명이 너무 황당한 일을 겪고 억울해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글쓴이에 따르면 서울의 한 학원으로 커피 배달을 간 피해 배달원은 목적지에 도착한 뒤에야 고객이 주소를 잘못 적었다는 걸 알았다.

KBS

이후 30분이 지나서야 커피를 전달한 배달원.

주소가 잘못됐으니 배달료 3천원을 더 내야 한다고 안내했다.

이게 불만스러웠던 고객은 배달대행업체로 전화를 걸어 막말을 쏟아냈다.

KBS

글쓴이는 “다른 주문을 처리하다 전화를 받았는데, 너무 어이 없어서 녹음했다”며 19분 분량의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녹음 파일 속에서 학원 직원으로 추정되는 고객은 “공부 못하니까 할 줄 아는 게 배달원밖에 없다” “기사들이 뭘 고생하냐” “내가 일주일에 버는 게 천만원이다” “부모에게 그렇게 배웠냐” 등의 비하 발언을 쏟아냈다.

고객은 심지어 코로나에 걸린 게 아니냐는 의심도 했다.

KBS

“그 기사가 코로나를 걸려서 왔을지 어떻게 아냐” “남한테 사기치면서 그렇게 3000원 벌어가면 부자된대” 등의 폭언을 이어갔다.

듣다 못한 글쓴이가 “일주일에 천만원 버시는 분이 그 3000원이 그렇게 부당하냐”고 물었고, 고객은 “거지 같아서 그런다”고 답했다.

이를 접한 일부 누리꾼은 해당 학원 이름을 찾아내 별점 테러와 악성 댓글을 달며 분노를 드러냈다.

KBS

비판이 거세지자 학원 측은 “폭언을 한 사람은 학원 셔틀도우미”라며 “1개월 정도 근무했고 지난 2일 퇴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피해 노동자와 배달업체 측은 폭언을 한 당사자의 사과를 촉구했다.

KBS

피해 배달원은 KBS를 통해 “다른 걸 바라는 게 아니라 가해자님의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 말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원에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학원을 그만둔 문제의 고객은 피해 배달원을 직접 찾아가 사과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