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속 서로 돕는 시민들의 ‘K-정’이 곳곳에서 포착됐다

윤승화
2021년 1월 7일
업데이트: 2021년 1월 7일

힘든데, 같이 서로 돕고 하면 뿌듯한 알 수 없는 그런 기분이 든다면?

“삐빅- 당신은 한국인입니다❤️”

어제(6일) 내린 폭설에 수도권 여러 도로가 마비된 가운데, 춥고 짜증 나고 답답한 상황 속에서도 서로 돕는 시민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YTN
YTN

쏟아지는 눈 때문에 미끄러운 눈길에 차 한 대가 오도 가도 못하고 있자 경찰은 물론 시민들이 나서 차량을 밀고 간다.

버스가 비틀거리자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몰려와 함께 민다.

이같은 모습은 곳곳에서 관찰됐다.

YTN
YTN

언덕길을 오르지 못하는 버스 뒤로 시민들이 함께 달려들어 힘을 써본다. 옆에서 지켜보던 다른 남성은 무심히 모래주머니를 툭 던지고 간다.

그런가 하면 한 아파트 주민들은 잠을 포기하고 약속이라도 한 듯 모두 롱패딩을 걸쳐 입고 단지 밖으로 나왔다.

새로 온 경비 아저씨가 업무에 익숙지 않아서 입주민들이 경비 아저씨를 돕기 위해 자발적으로 제설작업을 펼쳤다.

 

추천